산업 >

경계현 삼성전자 사장, 日 출장 다녀왔다…"소니와 회동"

경계현 삼성전자 대표이사(DS부문장)가 6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반도체 인재 양성 지원 협업센터 업무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9.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경계현 삼성전자 대표이사(DS부문장)가 6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반도체 인재 양성 지원 협업센터 업무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9.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노우리 기자 = 경계현 삼성전자 사장(DS부문장)이 최근 주요 고객사들을 만나기 위해 일본 출장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경계현 사장은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2박3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했다.

특히 출장 일정 중 마지막 날에는 소니 본사를 찾아 기술력을 설명하고 협력 관계 강화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업계 관계자는 "소니도 삼성의 주요 고객사 중 한 곳인만큼, 주요 고객과의 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소니에 메모리 반도체를, 삼성디스플레이는 소니에 TV용 패널을 납품하고 있다.

여기에 소니가 혼다와 협업해 '소니 혼다 모빌리티 주식회사(SHM)'를 세우고 전기차를 비롯해 드론·택시 앱 등 모빌리티 사업에 공격적으로 뛰어든 만큼, 회동에서 자율주행차용 반도체와 관련한 논의가 이뤄졌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경 사장은 출장 기간 중 본인의 SNS 계정에 소니 본사를 방문해 찍은 차량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1980년대 초 소니 워크맨은 청춘들의 드림이었다"며 "그랬던 소니에서 자율주행차를 혼다와 함께 만들고 있다. 변화다"라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