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화물연대 총파업 2일차…컨테이너 장치율 평시와 큰 차이 없어(종합)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무기한 총파업 이틀째인 25일 오후 부산 남구 용당부두에 컨테이너들이 쌓여 있다. 2022.11.25/뉴스1 ⓒ News1 김영훈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무기한 총파업 이틀째인 25일 오후 부산 남구 용당부두에 컨테이너들이 쌓여 있다. 2022.11.25/뉴스1 ⓒ News1 김영훈 기자


24일 울산 남구 울산신항 앞에서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 울산본부 총파업 출정식이 열린 가운데 구호를 외치는 조합원들 뒤로 화물차들이 울산신항으로 들어가고 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제 전차종, 전품목으로 확대 △노동기본권 확대·화물노동자 권리보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24일 울산 남구 울산신항 앞에서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 울산본부 총파업 출정식이 열린 가운데 구호를 외치는 조합원들 뒤로 화물차들이 울산신항으로 들어가고 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제 전차종, 전품목으로 확대 △노동기본권 확대·화물노동자 권리보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전국=뉴스1) 유재규 오미란 조영석 노경민 손연우 기자 =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 2일차로 접어든 가운데 물류운송 차질이 빚어지는 상황이 우려되고 있지만 현재까지 큰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25일 정부와 화물연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화물연대 조합원의 참여율은 30%다.

조합원들은 전날(24일)부터 항만·물류센터·시멘트공장·저유소 등 을 이어가고 있다.

화물연대는 이날 오후 5시 기준으로 경기(670명), 부산(490명) 등 16개 지역 160개소에서 집회 중이다. 집회 인원은 6700여명으로 추산됐다. 이는 첫날 대비 2900명 감소한 수치다.

전국 12개 항만의 컨테이너 장치율 63.9%로 평상시(64.5%) 대비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자동차·철강·시멘트 등 각 협회에서 운송거부 신고가 접수된 건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화물연대 제주지역본부는 총파업에 따라 건설업계에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시멘트 운송 차량(벌크 시멘트 트레일러·BCT) 운전기사 대부분이 화물연대본부 제주지역본부 소속이어서 당장 이날부터 시멘트 운송이 끊겼기 때문이다.

충북 제천과 단양지역 시멘트 업체는 출하에 문제가 발생했다.

한일시멘트는 평소 하루 2만톤 정도의 시멘트를 출하해 왔지만 화물연대 파업으로 육송 출하가 전면 중단되면서 1만톤 정도만 철도 운송하고 있다.

제천의 아세아시멘트는 하루 1만톤 출하 물량이었으나 현재는 4000톤 정도만 철도 운송하고 있다.

아세아시멘트에는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배치되지 않았으나 회사 자체에서 다른 시멘트사와 보조를 맞추기 위해 육송출하를 중단하고 있다.

부산 사하구 레미콘 공장도 물류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BCT 기사들은 이번 파업에 참여하는 화물연대 소속인데 화물연대 부산본부에 따르면 지역 BCT 조합원은 120여명으로 추정된다.

현재 지역 시멘트 공장의 반출입은 전날부터 중단된 상태다. 이로 인해 레미콘 공장 사일로에 비축된 시멘트는 점점 고갈 시점에 이르고 있다고 현장 관계자는 전했다.

물류운송뿐만 아니라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을 두고 비판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때문에 언제 경찰과 물리적 충돌이 발생할 수 있다는 상황에 긴장감을 늦출 수 없다.

운송개시명령은 2004년 4월 노무현 정부 때 도입된 제도다. 심각한 물류의 차질이 있을 경우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발동할 수 있는데 아직까지 단 한번도 내려진 적이 없다.

운송개시명령이 발동되면 운송기사는 업무에 즉시 복귀해야 하고 이를 거부하면 30일 간 면허정지 또는 면허취소 처분이 내려진다.

경기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ICD) 일대는 화물연대 조합원 400여명은 이날도 집결해 선전전을 이어갔다.

이들은 "업무개시명령 엄포를 중단하라"며 "화물노동자의 권리를 대변하는 화물연대의 확대에 노심초사하며 앵무새처럼 기업의 말만 대변하는 국토부에게는, 오로지 대기업 화주의 입장을 대변할 생각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화물연대 부산지역 조합원들도 "정부가 업무개시명령을 내리겠다는데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지금 불난 데 기름을 붓고 있다"고 분노를 표했다.

이어 "그동안 화물연대와 당정이 공식적으로 만나 문제에 대해 논의한 적이 없었는데 원 장관은 우리(화물연대)와 수십번 만났다고 하고 있다.
사태의 본질을 흐트리지 말고 카메라 앞에서 얘기하자"고 토로했다.

한편 국토부는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 제 14조에 따른 업무개시명령과 관련한 실무 검토를 진행 중이다.

어명소 국토부 제2차관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업무개시명령을) 어떻게 할지 실무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국가경제에 심각한 우려가 있는지를 종합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