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윤리위 "이준석 추가 징계 논의는 전혀 없다"

기사내용 요약
이양희 "추측성 기사 자제해달라, 나도 모르는 일"
"윤리위 업무 방해하는 일이라면 즉각 중단해야"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이양희 국민의힘 중앙당 윤리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당 윤리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며 입장을 말하고 있다. 중앙당 윤리위는 이날 전체회의에서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징계 및 권성동 전 원내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한다. 2022.10.06.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이양희 국민의힘 중앙당 윤리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당 윤리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며 입장을 말하고 있다. 중앙당 윤리위는 이날 전체회의에서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징계 및 권성동 전 원내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한다. 2022.10.06.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강주희 김승민 이수정 기자 =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25일 전체회의에서 무고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논의를 하지 않기로 했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전체회의 참석 전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표 추가 징계 논의 여부를 묻는 질문에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어디서 그런 얘기가 나왔는지 새벽부터 제 휴대전화에 불이 나기 시작을 했다"며 "왜 그런가 했더니 뉴스에 (이 전 대표 추가 징계 논의) 자막이 나갔다. 그런 일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여러 번 기자들한테 부탁을 하는데 추측성 기사는 쓰지 말아달라"며 "오늘 아침에도 깜짝 놀랐다. 나도 모르는 일이 기자들이 어떻게 알고 쓰셨는지 이건 사실과 너무나 먼 얘기"라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언론에서 없는 사실을 만들어서 쓰시는건지 아니면 누군가 뒤에서 악의적으로 윤리위 업무를 방해하기 위해 이런 말을 자꾸 흘려서 기자들이 또 쓰게 되는 건지, 혹시 누군가 뒤에서 이런 것을 한다면 당장 멈춰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국민의힘을 위한 것도 아니고 국가를 위한 일도 아니니깐 윤리위의 일을 더이상 방해하지 않았으면 감사하겠다"고 했다.

윤리위는 이날 전체회의에서 이태원 참사 부실 대응으로 도마에 오른 박희영 용산구청장에 대한 징계 심의 개시 여부와 이 전 대표의 성 상납 증거 인멸 의혹에 연루돼 당원권 정지 2년 징계를 받았다가 경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은 김철근 전 대표 정무실장이 청구한 재심을 논의할 예정이다.

박희영 구청장은 이태원 참사 수습 국면에서 "구청에서 할 수 있는 역할은 다 했다", "축제라면 행사의 내용이나 주최 측이 있는데, 핼러윈 데이에 모이는 하나의 현상"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빚었다.
지난 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는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면서도 "큰 희생이 난 것에 대한 마음의 책임"이라고 답해 사의 표명에는 선을 긋기도 했다.

박 구청장에 대한 징계절차가 개시될 경우 실언에 대한 징계보다 참사 대응 실패라는 업무적 책임 측면이 크기 때문에 윤리규칙 6조인 '성실한 직무 수행' 적용이 검토될 가능성이 있다,

한편 윤리위는 이날 전체회의에서 당원 규정 개정 작업 논의와 윤리위에 들어온 신고 등을 살필 계획이다. 당원 규정 개정은 당내 윤리 강령 규칙을 위반한 당원에 대한 구체적인 징계 사유를 명시하는 등 윤리위 역할을 더욱 강화하는 조치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zooey@newsis.com, ksm@newsis.com, crystal@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