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김혜윤·김동휘, 신인상 수상…"물음표가 느낌표로" [43회 청룡영화상]

'제43회 청룡영화상 (2022)'
'제43회 청룡영화상 (2022)'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배우 김혜윤, 김동휘가 '제43회 청룡영화상'에서 신인상을 받았다.

25일 오후 8시 30분 여의도 KBS홀에서 '제43회 청룡영화상'(이하 '청룡영화상')이 개최됐다. 이번 시상식은 KBS2TV에서 생중계됐으며 배우 김혜수, 유연석이 진행을 맡았다.

먼저 신인남우상에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의 김동휘가 호명됐다. 김동휘는 "시상식을 TV로 보면서 배우들이 '받을 줄 몰랐는데'라고 하는 말이 그냥 하는 말인 줄 알았는데"라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김동휘는 "회사 없이 혼자 오디션을 보고 찍었다"라며 영화를 잘 마무리할 수 있게 도움을 준 제작사 대표, 감독, 배우 최민식 등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이어 김동휘는 "지나온 시간을 반추해보면서 앞으로 나아가는 원동력이 될 것 같다"라며 어머니에게 영광을 돌렸다.


이어 신인여우상에는 '불도저에 탄 소녀'의 김혜윤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김혜윤은 3년 전, 시상자로 참여했던 때를 언급하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김혜윤은 "요즘 연기를 하면서 행복하고, 기쁘고, 설레고, 떨리는 마음들보다 무섭고, 두렵고, 걱정 근심이 더 많았었다"라며 "연기를 올바르게 하고 있는 걸까, 물음표가 많이 생겼는데, 물음표가 느낌표로 바뀐 것 같아, 느낌표로 바뀌게 해준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