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윤리위, '이태원 참사' 논란 박희영 용산구청장 징계 개시

기사내용 요약
"박, 부적절한 언행으로 사회적 물의"
"품위유지 의무 위반 여부 심의할 것"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박희영 용산구청장이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태원 참사 관련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11.07.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박희영 용산구청장이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태원 참사 관련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11.07.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김승민 기자 =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25일 '이태원 참사' 발언으로 논란이 된 박희영 서울 용산구청장에 대한 징계 절차에 돌입하기로 했다.

윤리위는 이날 오후 7시부터 3시간가량 국회 본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박 구청장 징계 개시와 김 전 실장에 대한 재심 등을 논의했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2022년 10월29일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부적절한 언행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윤리규칙 4조1항 품위유지 의무 위반 여부를 심의할 것"이라며 "윤리위 규정 23조 징계절차 개시와 징계처분권자 제1항에 따라 재적위원 3분의 1 이상 요구에 의해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태원 참사 수습 국면에서 "구청에서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했다"고 밝힌 박 구청장은 참사 당시 상황에 대해 "축제라면 행사의 내용이나 주최 측이 있는데, 핼러윈 데이에 모이는 하나의 현상"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지난 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출석해 여야 의원들의 질타를 받은 박 구청장은 "큰 희생이 난 것에 대한 마음의 책임"이라고 답해 사의 표명에 선을 그었다. 이에 선출직인 박 구청장에 대해 당적을 제한하는 윤리위 징계가 논의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ks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