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윤리위 "박희영 구청장 징계 개시·김철근 재심 청구 각하"(2보)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 2022.10.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 2022.10.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노선웅 기자 =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25일 '이태원 참사' 관련 부적절한 언행으로 물의를 빚은 박희영 용산구청장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했다. 또 김철근 전 당대표 정무실장이 신청한 재심 청구 건은 각하 처분을 내렸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연 윤리위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 위원장은 박 구청장이 최근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부적절한 언행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주목해 윤리규칙에 대한 위반 건이 있는지 심의하겠다고 했다.

김 전 실장에 대해서는 김 전 실장이 재심 청구의 근거로 삼은 경찰의 불송치(혐의없음) 처분이 윤리위 징계 사유와는 무관하다고 정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