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코쿤, 최자 손잡고 홍어 도전…'돼지학 교수' 출장 강의(종합)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코드 쿤스트가 '나 혼자 산다'에서 다이나믹 듀오와 맛 투어를 떠났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대표 소식가 코드 쿤스트(코쿤)이 미식가 다이나믹 듀오 최자, 개코와 만나 유쾌한 시간을 보냈다.

코쿤은 "굉장히 애정하는 형이 있다, 그 형들과 했던 약속이 있어서 약속을 지키러 간다"라며 다이나믹 듀오의 최자, 개코와 만나 눈길을 끌었다. 코쿤은 "올해가 많이 먹은 해, 먹전성기다"라며 최자와 맛집 정복에 나섰다.

코쿤은 최자를 '건강한 돼지', '철학이 있는 돼지' 등으로 표현하며 '팜유라인' 전현무, 박나래를 도발했다. 최자는 두 사람과 달리 건강한 음식들을 먹는다는 것. 이에 전현무, 박나래가 발끈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날 최자는 코쿤과 개코에게 이천 돌솥밥과 보리굴비, 임연수어, 옥돔구이부터 간장게장, 홍어 보쌈 등을 권유하며 보는 이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최자는 코쿤이 먹는 내내 친절한 설명을 부연하는 모습으로 '돼지학 교수'에 등극했다.

코쿤이 최자의 응원에 힘입어 생애 첫 홍어에 도전했다. 코쿤은 처음 맛보는 홍어에 입에 경련을 일으키며 당황하다가도 어느새 맛을 음미하는 모습을 보였다. 코쿤은 "인생 역사상 한 번도 느껴보지 못한 맛이었다, 홍어 맛이 어떤지 아는 사람이 되어서 너무 좋았다"라며 "또 생각나서 찾게 될 것 같은 느낌이 든다"라고 맛을 평가했다. 코쿤의 모습에 최자는 "재능이 있다, 마인드가 멋있다, 돼지 학사 인정! 갑자기 돼지가 될 수 있어"라고 너스레를 떨며 웃음을 자아냈다.

함께 집라인을 즐긴 이들은 최자가 눈여겨본 전통 시장을 찾아, 토종 순대와 술국을 맛봤다. 최자가 수십 개의 맛집이 기록된 지도를 공개해 감탄을 자아냈다. 최자는 '돼지특파원', '돼트워크' 등 자신만의 용어를 사용하며 지치지 않는 음식 강의로 재미를 더했다.


이어 다이나믹 듀오가 대학 축제 무대에 올랐고, 코쿤을 깜짝 초대해 무대를 함께 섰다. 코쿤은 "음악 할 때는 최고의 형들, 음악이 없을 때는 동네 바보 같은 형들이다"라고 말하며 "공연을 저렇게 했으면 먹어도 되겠다고 느꼈다"라고 다이나믹 듀오 공연을 본 소감을 전했다.

한편,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는 독신 남녀와 1인 가정이 늘어나는 세태를 반영해 혼자 사는 유명인들의 일상을 관찰 카메라 형태로 담은 다큐멘터리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