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신’ 메시 vs ‘머신’ 레반도프스키, 오늘 밤 둘 중에 한 명은 짐싼다 [2022 카타르]

메시, A매치 7경기 연속 득점 도전
레반, 월드컵 첫골 기세 이어 간다
C조 2경기 모두 무승부 외 한 팀은 짐싼다
신이냐? 득점기계냐? 축구팬들 관심 집중
메시, 레반도프스키 둘 중에 한 명은 짐싼다
메시, 레반도프스키 둘 중에 한 명은 짐싼다


[파이낸셜뉴스]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35·아르헨티나)와 '득점기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4·폴란드) 둘 중에 한 명만 웃는다. 나머지 한 명은 짐을 싸야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아르헨티나와 폴란드는 12월 1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맞붙는다. 조별리그 2차전까지 폴란드(승점 4)가 1승 1무로 조 1위, 아르헨티나(승점 3)는 1승 1패로 조 2위를 달리고 있다. 이날 경기 결과에 따라 두 팀의 16강 토너먼트 진출 여부가 결정된다. 폴란드나 아르헨티나 중 승자는 자력으로 16강에 진출하지만, 패할 경우엔 조별리그에서 탈락할 수 있다.

물론 폴란드와 아르헨티나가 비기고, 사우디아라비아와 멕시코 경기도 무승부로 끝나는 경우에는 메시와 레반도프스키 둘 다 16강에 오를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특정 상황을 바라고 '비기기 전략'을 펴기에는 확률이 낮다.

득점머신 레반도스프키 (연합뉴스)
득점머신 레반도스프키 (연합뉴스)


조 3위 사우디아라비아(승점 3)도 1승 1패를 기록 중이고, 조 4위 멕시코(승점 1·1무 1패)도 막판 뒤집기에 도전하기 때문이다. 이번 대회 강력한 골든부트(득점왕)-골든볼(MVP) 후보인 메시와 레반도프스키 중 한 명이 일찌감치 짐을 쌀 수 있다는 뜻이다.

폴란드와 아르헨티나의 역대 전적은 6승 2무 3패로 아르헨티나가 앞서있다. 두 팀은 월드컵 본선에서 두 차례 맞대결을 벌였다. 첫 만남이었던 1974년 서독 월드컵에서는 폴란드가 3-2 승리, 4년 뒤 1978년 아르헨티나 대회에서는 개최국 아르헨티나의 2-0 승리였다.

레반도프스키는 이번 대회 화려하게 부활했다. 멕시코와의 1차전 때는 페널티킥을 넣지 못해 자존심을 구겼지만, 사우디아라비아와 맞붙은 2차전에서는 자신의 월드컵 본선 첫 골을 터뜨리며 부활했다. 그는 클럽에선 리그와 컵대회 등에서 통산 527골을 터뜨리며 '득점 기계'라는 별명을 얻었다.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연합뉴스)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연합뉴스)


리오넬 메시는 최근 A매치 6경기 연속 득점 중이며 이 기간 12골을 넣었다. 하지만 메시는 지금까지 대표팀서 7경기 연속골을 넣어본 적이 없다. 오늘 경기가 그 7번째 득점 도전이다.


또한, 메시는 아르헨티나 선수로는 역대 최다인 22번째 월드컵 경기를 치른다. 월드컵 역사상 메시보다 많은 경기를 치른 선수는 독일의 로타어 마테우스(25경기), 미로슬라프 클로제(24경기), 그리고 이탈리아의 파올로 말디니(23경기)뿐이다.

만약, 메시는 이번 경기를 패할 경우 아르헨 대표팀에서의 커리어 마지막 경기가 될 수도 있다.

jsi@fnnews.com 전상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