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나는 솔로' 11기 영숙, 상철과 데이트 불발 후 '눈물'…영수와 매칭 [RE:TV]

SBS플러스 '나는 솔로' 캡처
SBS플러스 '나는 솔로' 캡처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나는 솔로' 11기 영숙이 호감을 표현했던 상철과 데이트에 실패하고 눈물을 흘렸다.

지난 30일 오후 방송된 ENA PLAY·SBS Plus 예능 프로그램 '나는 SOLO <나는 솔로>'에서는 11기 솔로 남녀들의 랜덤 데이트가 펼쳐졌다.

이날 각 음절이 적힌 티셔츠 선택을 통해 랜덤 데이트 상대가 결정된 가운데, 서로를 데이트 상대로 원했던 상철과 영숙의 매칭이 불발됐다. 상철이 '주' 티셔츠를 선택했고, 영숙이 '맥' 티셔츠를 선택하며 두 사람은 '맥주'로 커플이 성사된 줄 알았지만, 상철의 상대는 '님' 티셔츠를 입은 옥순이었던 것. 이에 옥순이 영숙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지기도.

눈앞에서 상철과의 데이트를 놓친 영숙은 여자 출연자들 앞에서 속마음을 털어놨다. 영숙은 서로 호감이 없는 영수와의 데이트를 앞두고 생각이 많아진 듯 "다시 처음부터 돌아가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데이트 시작 전, 마음이 많이 무거워진 영숙은 결국 눈물을 터뜨려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영숙은 다급히 눈물을 닦으며 영수와 데이트에 나섰다.

영숙은 영수에게 "저랑 성향이 너무 비슷해서, 알 것 같아서 대화해봐야겠다는 생각을 안 했다"라며 생각을 전했다. 앞서 영수는 영숙을 첫인상 선택했지만, 상철에게 향하는 영숙의 마음을 확인하고, 현숙에게 마음을 돌렸다.
이어 영수는 영숙에게 "현숙을 선택하고 싶었는데, 현숙이 영호와 데이트하고 싶다고 얘기해주셔서 생각이 많아졌다"라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후 영숙이 "다시 첫날로 돌아가고 싶다"라며 오열하는 인터뷰가 공개되며 긴장감을 더했다.

한편 ENA PLAY·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는 결혼을 간절히 원하는 솔로 남녀들이 모여 사랑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극사실주의 데이팅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