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중소기업 대출 금리 5% 이상 비중 70%…1년새 23배 폭증

10월 평균 5% 돌파…10년 2개월만에 최고 대출 잔액 급증에 이자 부담 가중…한계 중소기업 증가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시 경영난 가중…"해외 거래처 주문 끊길까 우려"
중소기업 대출 금리 5% 이상 비중 70%…1년새 23배 폭증
10월 평균 5% 돌파…10년 2개월만에 최고
대출 잔액 급증에 이자 부담 가중…한계 중소기업 증가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시 경영난 가중…"해외 거래처 주문 끊길까 우려"
대출금리 가파른 상승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대출금리 가파른 상승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중소기업 대출 중 금리가 5% 이상인 대출 비중이 70%에 육박해 단 1년 만에 20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 평균 대출금리는 5% 선을 넘어 10년여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원자재 가격 상승과 고환율에 고금리까지 겹치며 중소기업의 이자 부담은 갈수록 커지고 한계기업도 늘어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화물연대 총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해외 거래처가 끊기는 등 중소기업의 경영난이 더욱 가중될 수도 있다.

1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신규취급액 기준으로 10월 중소기업 대출 중 금리가 5% 이상인 대출의 비중은 69.5%에 달했다.

이는 1년 전인 지난해 10월(3.0%)과 비교하면 23.2배로 커진 것이다.

이 수치는 올해 5월(7.7%)만 해도 한 자릿수였으나 6월 12.3%, 7월 20.7%, 8월 28.8%, 9월 40.6%에 이어 10월 69.5%로 급격히 상승했다.

중소기업의 평균 대출금리도 한달 만에 0.62%포인트(p) 급등해 10월에는 5.49%로 5% 선을 넘어 2012년 8월(5.50%) 이후 10년 2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이는 1년 전(3.14%)보다는 2.35%p 상승한 것이다.

중소기업 대출 금리 5% 이상 비중 70%…1년새 23배 폭증(CG) [연합뉴스TV 제공]
중소기업 대출 금리 5% 이상 비중 70%…1년새 23배 폭증(CG) [연합뉴스TV 제공]


대출금리가 급격히 올라 중소기업의 금융 부담은 커질 수밖에 없다. 게다가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대출 잔액도 급증한 상태다.

올해 10월 말 현재 중소기업 대출 잔액은 952조6천억원으로 1년만에 71조6천억원 늘었다. 이는 코로나 사태 전인 2019년 12월 말보다 235조9천억원 증가한 것이다.

실제로 중소벤처기업부가 지난달 24일 열린 중소기업 금융지원위원회에서 발표한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근 금리 상승으로 현재 영업이익으로는 이자 상환에 부담이 있다는 답변이 51.8%에 달했다.

이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기술보증기금, 지역신용보증재단이 최근 3주간 중소기업·소상공인 546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다.

문제는 금리 인상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고금리 리스크가 더욱 심화할 수 있다는 점이다.

지난달에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3.25%로 0.25%포인트(p) 또 올렸고 내년 상반기에도 추가 인상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발언하는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발언하는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서울시장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2.11.29 nowwego@yna.co.kr (끝)
발언하는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발언하는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서울시장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2.11.29 nowwego@yna.co.kr (끝)


이 때문에 중소기업들은 금융권의 과도한 대출금리 인상 자제와 정부의 저금리 대환대출 등 적극적인 금융 지원을 주문하고 있다.

또 화물연대 총파업이 장기화하면 경영난을 가중할 수 있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수출 중소기업들은 해외 거래처가 주문을 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원자재 가격이 오르고 이자 부담이 커지면 매출이 늘어 이를 상쇄해야 하는데 돌파구가 잘 보이지 않는 상황"이라며 "화물연대 파업이 전방위로 확산하면 더욱 힘든 상황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추 본부장은 "코로나 사태 이후 경기 회복을 기대했는데 그렇지 않았고 대출은 계속 연장해 왔다"며 "매출이 늘어나지 않으면 대출을 갚을 수 없을 것이고 중소기업 중에서도 제조 기업보다 소상공인이 더욱 큰 문제"라고 덧붙였다.

[그래픽] 중소기업 대출금리 5% 이상 비중 [그래픽] 중소기업 대출금리 5% 이상 비중 (서울=연합뉴스) 김민지 기자 = 1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신규취급액 기준으로 10월 중소기업 대출 중 금리가 5% 이상인 대출의 비중은 69.5%에 달했다. minfo@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끝)
[그래픽] 중소기업 대출금리 5% 이상 비중 [그래픽] 중소기업 대출금리 5% 이상 비중 (서울=연합뉴스) 김민지 기자 = 1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신규취급액 기준으로 10월 중소기업 대출 중 금리가 5% 이상인 대출의 비중은 69.5%에 달했다. minfo@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끝)

[표] 중소기업 대출금리·5% 이상 대출 비중 (단위: %)

연월 중소기업 대출금리 금리 5% 이상 대출 비중
2021/10 3.14 3.0
2021/11 3.30 3.8
2021/12 3.37 4.4
2022/01 3.52 5.4
2022/02 3.59 6.0
2022/03 3.57 5.5
2022/04 3.67 6.4
2022/05 3.79 7.7
2022/06 4.06 12.3
2022/07 4.36 20.7
2022/08 4.65 28.8
2022/09 4.87 40.6
2022/10 5.49 69.5

(자료=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
kak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