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아마존 추수 감사절 쇼핑 시즌 10억 달러 역대 최대 매출 찍었다


출고되고 있는 아마존의 배달품 /사진=로이터뉴스1
출고되고 있는 아마존의 배달품 /사진=로이터뉴스1

【실리콘밸리(미국)=홍창기 특파원】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은 30일(현지시간) 올해 추수감사절부터 블랙프라이데이, 사이버먼데이까지 이르는 쇼핑 시즌에 10억 달러(약 1조 3000억원)가 넘는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아마존은 보도자료를 통해 "전 세계 고객이 추수감사절과 사이버먼데이 사이에 수억 개 제품을 구매했다"며 "신기록을 세운 연휴 시즌 쇼핑"이었다고 발표했다.

아마존은 전체 매출 액수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다만 10억 달러가 넘는 미국 기업 제품을 판매했다고 설명했다.

가장 많이 팔린 제품은 아마존의 스마트 스피커 에코 닷이었다. 셋톱박스 파이어 TV 스틱과 애플의 무선이어폰 에어팟 등이 뒤를 이었다.

아마존은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한 것이 물가 상승으로 소비자들이 할인 상품 구매에 집중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앤디 재시 아마존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뉴욕타임스(NYT) 주최 딜북 콘퍼런스에 참석해 "TV나 컴퓨터 등의 구매가 두드러졌다"면서 "사람들은 지금 당장 할인을 받는 것에 큰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

아마존이 올해 추수 감사절 쇼핑 시즌에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진=AP연합뉴스
아마존이 올해 추수 감사절 쇼핑 시즌에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진=AP연합뉴스


theveryfirst@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