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기사는 언론사의 사정으로 삭제되었습니다.
연예 >

안영미, LA 길거리서 남편 앞 노출 "이게 바로 K가슴"

유튜브 셀럽파이브 캡처
유튜브 셀럽파이브 캡처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개그우먼 안영미가 미국에서 거주 중인 남편의 한숨을 유발한 개그 본능으로 웃음을 안겼다.

지난 11월30일 유튜브 채널 셀럽파이브에는 '언니 이럴 거면 미국 왜 간 거예요? 영미의 미국 여행 브이로그'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안영미는 연예계 생활 18년 만에 처음으로 2주 휴가를 받게 됐다고 했다. 이어 그는 LA 도착한 지 4일 만에 쇼핑몰에 가려고 한다며 설렌다고 말했다.

안영미는 남편과의 외출에 설레는 마음을 드러내며 LA의 자유로운 분위기를 만끽했다. 이어 그는 덥다며 남편을 향해 "이거 벗어도 돼요?"라고 물어보며 맨투맨 티를 가슴까지 끌어올렸다.

당황한 남편은 "안 돼요, 내리세요"라고 단호하게 말했지만 안영미는 "다 벗고 다니는데"라며 떼를 썼다. "내리세요"라고 재차 말하는 남편의 만류에도 안영미는 "아아앙"이라며 애교를 피웠고 결국 "마음대로 하세요"라는 말을 들었다. 이후 안영미는 맨투맨 티를 벗고 크롭 반소매만 입었음에도 옷을 하나 더 벗겠다고 했고, 남편은 "그거는 입으세요, 그냥 그건 입으세요"라고 정색해 웃음을 안겼다.

안영미는 산타 모니카 해변으로 갔다. 그는 "미국 여자들한테 질 수 없지"라며 탈의 충동을 드러내며 옷을 벗었다. 또 그는 넥라인이 깊게 파인 크롭티만 입은 채로 몸매를 강조하며 "질수없지" "이게 바로 K가슴이다"라고 외쳤다.
남편은 "이 모든 걸 남편이 찍고 있다"며 체념한 듯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안영미는 지난 2020년 비연예인과 결혼했다. 안영미의 남편은 미국에서 직장 생활 중으로, 안영미와 장거리 결혼 생활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