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신규 확진 5만7079명…전주 대비 2000여명 감소 (종합)

지난 25일 오전 한 시민이 PCR검사를 받기 위해 서울 용산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제공
지난 25일 오전 한 시민이 PCR검사를 받기 위해 서울 용산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제공

[파이낸셜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일 0시 기준 전날 대비 1만336명 줄어든 5만7079명을 기록했다.

이날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국내 5만7036명, 해외 43명으로 총 5만7079명을 기록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대비 1만336명 줄어들었으며, 전주 5만9089명 대비해선 2010명 감소했다. 이에 따라 전주 대비 신규 확진자는 지난 28일부터 나흘 연속 감소하고 있다.

위중증 환자 수는 증가세를 띄고 있다. . 지난 일주일간 하루 위중증 환자 수는 453명→478명→481명→491명→491명→472명으로 500명에 육박했다. 다만 이날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 대비 42명 줄어든 430명을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 수는 13일째 4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사망자도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이날 기준 사망자 수는 하루 새 62명이 추가돼 누적 3만568명을 기록했다. 최근 일주일간(11월 25일~12월 1일) 345명의 사망이 신고돼 하루 평균 49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누적 치명률은 0.11%다.

코로나19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는 주로 60세 이상 고령층에서 발생하고 있다. 이날 재원중 위중증 환자 중 60세 이상은 382명으로 전체의 88.8%를 차지하고 있다.
사망자 중 60세 이상은 59명으로 전체의 95.2%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33.0%, 보유병상은 1605개, 가용병상은 1075개다. 일반 병상 가동률은 23.0%, 보유병상은 1947개, 가용병상은 1500개다.

welcome@fnnews.com 장유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