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기보, 울산 대·중소기업 상생 기술협력 업무협약 체결

기사내용 요약
'2WIN-Bridge' 특화…우수 기술과 수요 매칭

기술보증기금 본사.(사진=기술보증기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술보증기금 본사.(사진=기술보증기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기술보증기금(기보)은 울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울산중기청),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울산창경) 및 현대중공업와 함께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대기업-중소·스타트업 간 상생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기보가 운영하는 기업 간 기술거래·협력 시스템인 '2WIN-Bridge'를 울산 지역에 특화,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을 끌어내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산업 안전 및 DT 분야 기술 수요 정보를 기보에 제공하고, 기보는 현대중공업이 제공한 정보를 기반으로 중소·스타트업이 가지고 있는 필요 기술을 탐색·매칭한다.

울산중기청은 대·중소기업 간 상생 연계 지원 정책 과제를 발굴하고, 울산창경은 울산 지역 내 우수 중소벤처기업을 발굴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기보의 2Win-Bridge는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을 끌어내는 시스템으로, 10만여개 중소기업 DB와 전국 영업점 네트워크를 활용해 우수 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과 기술 협력을 희망하는 대기업의 기술 수요를 정밀하게 매칭한다.

기보는 지난 2020년 5월 대기업과 처음 업무협약을 시작해 소재 분야 기술 중소기업과의 기술 협력을 중개했으며, 이번 협약으로 울산 소재 대·중소기업의 보다 많은 기술 매칭과 협업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이번 협약은 지역 기반의 2WIN-Bridge 기술협력 모델을 처음으로 구축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 기반의 대·중소기업 간 기술 협력 모델을 확산시키고 기술 거래 시장을 활성화해, 기술 중소기업이 Start-up부터 Scale-up까지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