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시흥 오이도해양단지·선사유적공원 '열린 관광지' 선정

기사내용 요약
관광 취약계층 장애요소 제거

시흥시청
시흥시청

[시흥=뉴시스] 박석희 기자 = 경기 시흥시 오이도 해양단지와 선사유적 공원이 장애인·고령자·영유아를 동반한 가족이나 임산부 등 관광 취약계층이 편하게 여행할 수 있는 관광지로 새롭게 태어날 전망이다.

시흥시는 해당 지역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한 ‘2023년도 열린 관광지’ 공모 사업에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사업 추진을 위한 국비 10억원도 확보했다.

‘열린 관광지’는 장애인·고령자·영유아 동반 가족 등 관광 취약계층의 관광지 내 이동 불편 요소를 제거하고 관광 기반 시설개선, 체험 콘텐츠 개발 등을 통해 전 국민의 관광 활동 여건을 쉽고 편리하게 개선하는 사업이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전국적으로 112개소가 선정됐으며, 이번 공모에는 지방자치단체 17개 관광지점 41곳이 응모한 가운데 9개 지자체의 20개 관광지가 선정됐다.


시흥시는 전동휠체어나 유모차, 노약자가 탄 휠체어 등이 쉽게 이동할 수 있도록 각종 턱을 없애고 경사도도 완만하게 새롭게 정비하며 전동휠체어 바퀴 공기주입기 등도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또 관광 안내 서비스를 강화하고 관광 취약계층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각종 콘텐츠를 개발해 누구나 자유롭게 관광할 수 있는 명실상부한 ‘열린 관광지’ 조성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임병택 시장은 “이번 열린 관광지 조성사업을 통해 시흥의 거점 관광지인 오이도를 누구나 편리하고 안전하게 찾을 수 있도록 지자체와 민간이 함께 지속 협력해 ‘모두가 행복한 관광 복지’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