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하이브가 쓸었다…'마마 어워즈' 총 14관왕

[서울=뉴시스] 하이브 레이블즈 아티스트 (위부터) 지코, 방탄소년단, 제이홉, 세븐틴,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엔하이픈, 르세라핌 2022.12.01. (사진= 하이브 레이블즈 제공 )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이브 레이블즈 아티스트 (위부터) 지코, 방탄소년단, 제이홉, 세븐틴,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엔하이픈, 르세라핌 2022.12.01. (사진= 하이브 레이블즈 제공 )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정진아 인턴 기자 = 하이브 레이블즈가 '2022 마마 어워즈(MAMA AWARDS)'에서도 막강한 '하이브 파워'를 보여줬다.

래퍼 지코, 방탄소년단, 제이홉, 세븐틴,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엔하이픈, 르세라핌 등 하이브 레이블즈 아티스트들은 지나 29~30일 개최된 '2022 마마 어워즈'에서 11개 부문, 총 14개의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방탄소년단은 2019~2021년 3년 연속으로 '마마'에서 대상 4개 부문을 석권해 올해 신설된 'MAMA 플래티넘'을 받았다. 방탄소년단은 올 시상식에서도 대상 4개 부문 중 3개 부문 'Yogibo 올해의 가수'·'Yogibo 올해의 앨범'·Yogibo 올해의 월드와이드 아이콘'에서 수상했다.

하이브 레이블즈 아티스트의 영향력은 '월드와이드 팬스 초이스(Worldwide Fan's Choice)'에서 확인이 가능했다. '마마 어워즈'의 본상인 이 부문은 올 한해 K-POP 발전에 기여한 아티스트 총 10팀에게 주어졌는데 방탄소년단, 세븐틴,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엔하이픈 등 4팀이 상을 받았다.

이외에도 방탄소년단이 '남자 그룹상', 세븐틴이 '베스트 댄스 퍼포먼스 남자 그룹', 르세라핌이 '페이보릿 뉴 아티스트'를 수상했다.


솔로 아티스트들도 존재감을 발휘했다. 제이홉은 '더 모스트 파퓰러 남자 가수'와 '비비고 컬처 앤드 스타일'을 받았고, 지코는 '글로벌 뮤직 트렌드 리더' 부문에서 수상했다.

한편, 어도어(ADOR)의 민희진 프로듀서는 데뷔와 동시에 신드롭급 열풍을 일으킨 뉴진스(NesJeans)를 프로듀싱한 역량을 인정받아 '브레이크아웃 프로듀서' 상을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305jin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