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시, 균형발전 5개년 계획 추진…권역별 전략사업 육성

지역 격차 해소 목표…서남권 R&D·동남권 마이스 등 균형발전지표 개발…영향평가제 시범 운영
서울시, 균형발전 5개년 계획 추진…권역별 전략사업 육성
지역 격차 해소 목표…서남권 R&D·동남권 마이스 등
균형발전지표 개발…영향평가제 시범 운영

서울시, 균형발전 5개년 계획 추진…권역별 전략사업 육성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시, 균형발전 5개년 계획 추진…권역별 전략사업 육성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는 지역 간 균형 발전을 위해 5개 권역별로 전략사업을 육성하고, 생활 인프라를 확충하는 내용의 '지역균형발전계획'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서울시 지역균형발전계획은 관련 조례에 따라 5년마다 수립하게 돼 있다. 이번 계획은 2022∼2026년 시가 지역 간 격차 해소와 발전을 위해 추진할 실행 전략을 담았다.

시는 권역별로 전략산업을 육성해 일자리 자족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서북권에는 상암·서울혁신파크 등 역세권을 중심으로 산업·일자리 거점을 조성하고, 서남권에는 김포공항 일대와 옛 노량진수산시장 등 저이용부지를 활용해 창업·R&D(연구개발) 기반을 구축한다.

동북권에서는 창동·상계 일대 중심도시 육성과 교통거점 개발, 동남권은 국제업무 및 마이스(MICE, 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 중심지 육성, 도심권에서는 녹지생태도심 조성과 도심산업·국제업무 육성을 추진한다.

자족 기반이 취약한 지역은 상업 지역을 확대하고, 지역별 특성에 맞는 상권 생태계를 조성한다.

대학과 창업기업을 연계한 권역별 캠퍼스타운 지구(밸리)도 만든다. 동북권에는 대학과 홍릉 바이오 클러스터를 연계해 혁신산업 밸리를 구축하고, 서남권에는 관악S밸리를 중심으로 기술창업 밸리를 조성한다. 서북권에서는 문화예술 중심지인 신촌 일대가 창업기지로 탈바꿈한다.

생활SOC(사회간접자본) 확충을 위해 서남권역에는 공원녹지를 만든다. 노인이 많은 자치구에는 노인종합복지관 건립을 지원한다. 대규모 민간 개발 시에는 공공기여(기부채납)를 통해 공공 노인요양시설을 적극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대중교통 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해서 청량리역 광역환승센터를 구축하고 강변북로·경부간선 도로·동부간선도로를 지하화한다. 재개발·재건축 정상화, 노후 저층주거지 개발을 위한 모아타운 추진 등으로 주택공급도 늘린다.

균등한 교육기회를 제공하고자 온라인 플랫폼 '서울런' 확대, 서울시민대학 서남권 캠퍼스 신설, 시립청소년음악센터 건립을 추진한다.

시는 계획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지역 간 불균형을 측정할 수 있는 균형발전지표를 개발하고, 모니터링 결과를 대시민 보고서로 발간할 계획이다.

아울러 주요 정책과 계획을 수립할 때 지역 간 균형발전에 미치는 영향을 사전에 점검하는 균형발전 정책 조정제도(가칭 균형발전영향평가제)를 시범 시행하기로 했다.

대규모 개발로 거둬들인 공공기여금 일부를 상대적으로 낙후한 지역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방안과 기준도 마련할 계획이다.

여장권 서울시 균형발전본부장은 "균형발전을 전체 시정의 최우선 가치로 해 시민의 삶에 실질적인 변화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okk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