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전남 학교급식종사자 24명 폐암 의심…"환기시설은 그대로"

기사내용 요약
강득구 의원 "시설개선 앞서 단기적 대책 마련 필요"

[광주=뉴시스] 초등학교 급식실.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초등학교 급식실.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학교 급식종사자의 폐암이 질병성 산업재해로 인정된 이후 첫 실시한 건강검진에서 광주와 전남지역 종사자 24명이 폐암 의심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1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과 전국교육공무직본부가 공개한 '지역 교육청 학교 급식종사자 폐암 검진 결과'(10월 15일 기준) 자료에 따르면 급식 종사자 10명 중 3명이 '폐암 이상소견' 진단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9년 국가암등록통계에 수록된 35세 이상 65세 미만 여성의 폐암 발생률과 급식종사자의 '폐암 의심' 검진 비율을 비교하면 약 38배 높았다.

광주시교육청의 경우 검진 대상자 1236명 중 519명이 검진을 받아 8명이 '폐암 의심', 3명이 '매우 의심' 진단을 받아 11명으로 집계됐다.

광주는 검진을 받은 학교 급식종사자 비율이 41.9%로 나머지 종사자의 검진결과까지 포함하면 '폐암 의심' 종사자 수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전남은 검진 대상 학교 급식 종사자 2152명 중 1492명(69.3%)이 검진을 받았으며 '폐암 의심' 9명, '매우 의심' 4명 등 총 13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87명이며 인천 32명, 서울 29명, 강원 21명, 충남 17명 순이다.


또 산업재해 인정 이후 환기시설에 대한 개선 조치가 완료된 학교는 단 한 곳도 없었으며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중 개선 계획을 수립한 곳은 서울·경남·충북·광주교육청 4곳인 것으로 나타났다.

강득구 의원은 "지난해 학교 급식종사자의 폐암이 질병성 산업재해로 처음으로 인정된 후 고용노동부는 환기설비 설치·환기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교육부에 권고했지만 개선 조치가 이뤄진 곳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환기설비 개선은 근본적인 대책이지만 완료하기까지 3~5년 이상이 소요될 중장기적 방안인 만큼 발암물질에 노출될 학교 급식종사자들을 위한 단기적인 방안도 신속하게 마련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