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커넥트' 고경표 "통통한 사이코패스 연기? 살 빼지 못해 죄송" [N현장]

배우 고경표,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아태지역
배우 고경표,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아태지역


(싱가포르=뉴스1) 안은재 기자 = 배우 고경표와 '커넥트'에서 사이코패스 연기를 하면서 미이케 타카시 감독과 있었던 에피소드를 이야기했다.

디즈니는 1일 오전(이하 현지시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Disney CONTENT SHOWCASE)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의 일환으로 이날 진행된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커넥트'(극본 나카무라 마사루, 허담 연출 미이케 타카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과 미이케 타카시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미이케 타카시 감독은 고경표의 사이코패스 연기를 언급했다. 미이케 타카시 감독은 "사이코패스는 표정이 없고 냉철한 느낌이다, (보통 사이코패스 하면)살도 없고 슬림한 느낌을 상상한다, 그런데 고경표 배우님은 살짝 통통한 귀여운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일 아침 어느 정도 살이 쪘을까, 목 부분을 (만지면서) 확인하고 시작했다"라며 "평상시에는 웃고 떠들면서 재밌게 하지만 촬영이 들어가면 완전 몰입한다, (고경표 배우는) 사랑스럽고 소중한 존재"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고경표는 "감독님이 저희에게 에너지가 많다고 하셨는데 현장에서 (감독님이) 디렉터로서 열정과 에너지가 느껴져서 많은 힘을 받았다"라며 "완벽한 감독님의 이상향에 가까우셨다, 살을 빼지 못한 것에 대한 일말의 죄송함이 있다"라고 해 웃음을 줬다.

정해인 고경표 등이 출연하는 '커넥트'는 죽지 않는 몸을 가진 한 남자가 장기밀매 조직에 납치당해 한쪽 눈을 빼앗긴 뒤 이를 되찾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정해인은 불사의 몸을 가진 하동수 역을, 고경표는 사이코패스 오진섭 역을 각각 연기한다. '커넥트'는 오는 7일 공개된다.

한편 '디즈니 콘텐츠 2022'는 월트디즈니 컴퍼니(TWDC, 이하 디즈니) 창립 100주년을 기념하고 극장과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에서 선보일 새로운 콘텐츠를 공개하는 행사로, 지난달 30일과 1일 이틀에 걸쳐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