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태원 유가족·시민단체 "특수본, 이상민·윤희근·김광호 수사해야"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이태원 참사 특별수사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0.29 이태원 참사 진짜 책임자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2022.12.1/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이태원 참사 특별수사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0.29 이태원 참사 진짜 책임자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2022.12.1/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박재하 기자 = 시민단체와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이 경찰청 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경찰 지휘부 등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참사 발생 한 달이 지났지만 수사가 일선 실무진에 집중되고 있다고 이들은 주장했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 이태원참사 희생자 유가족들은 1일 오전 특수본이 있는 서울경찰청 마포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요구했다.

이들은 "참사 예방과 초기 대처에 총괄적·최종적 책임을 져야할 지휘부, 소위 '윗선'과 '진짜 책임자'에 대한 수사가 지지부진하고 피의자 입건조차 되지 않았다"며 "경찰 수사가 스스로 공언한대로 '성역 없는 수사'가 될 것인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장관과 윤희근 경찰청장,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을 수사 대상자로 지목하며 이들의 범죄 혐의 등을 정리한 수사촉구서를 특수본에 건넸다.

이들은 이 장관과 윤 청장, 김 청장에게 업무상과실치사상 및 직무유기 등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창민 민변 변호사는 "경찰청 차원에서 2017년부터 2021년까지 핼러윈 기간 이태원 다중 인파를 우려한 사전 대비책을 세웠지만 이번에는 아무런 사전 조치가 없었다"며 "대형 참사가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도 적절히 조치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재난 안전 총괄부처의 수장인 이 장관에게 책임이 있다며 윤 대통령이 이 장관을 경질할 것을 요구했다.

이지현 참여연대 사무처장은 "이상민 장관은 경찰의 인사권을 쥐고 있어 특수본 수사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이태원 참사의 책임자로 형사적 책임은 물론이고 정치적 책임 역시 분명하게 져야 한다"고 말했다.

희생자 유족을 대표해 발언에 나선 고(故) 이지한씨 모친 조미은씨는 "특수본이 수사하니 믿고 기다려보라는 말에 지금까지 기다렸지만 그럴수록 증거 인멸과 자리 지키기 거짓말이 난무했다"며 "앞에도 없고 뒤에도 없을 강력한 처벌을 하는 것이 참사의 되풀이를 막는 유일한 재난 대책이 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조시는 "재난안전 총괄 부처의 수장 이상민 장관의 파면을 원한다"며 "당신(윤 대통령)은 공직자들이 처벌받지 않는 사회가 과연 정상이냐며 우리 유가족에게 진심어린 말을 해야 한다"고 울먹였다.
유족들은 조씨 발언 도중 연신 탄식하거나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특수본은 이날 오전 윤시승 서울경찰청 경비부장을 처음 소환해 이태원 참사 당시 경비기동대가 배치되지 않은 경위 등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이태원역 무정차 요청과 관련해 송은영 이태원역장도 소환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