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전남 사랑의 열매 '희망2023 나눔캠페인'…62일 대장정 시작

1일 오전 광주 동구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앞 광장에서 열린 '희망2023나눔캠페인' 출범식에서 박철홍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과 강기정 광주시장, 정무철 광주시의회의장 등이 온도탑 점등 버튼을 누르며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2022.12.1/뉴스1 ⓒ News1 이승현 기자
1일 오전 광주 동구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앞 광장에서 열린 '희망2023나눔캠페인' 출범식에서 박철홍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과 강기정 광주시장, 정무철 광주시의회의장 등이 온도탑 점등 버튼을 누르며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2022.12.1/뉴스1 ⓒ News1 이승현 기자


(광주·전남=뉴스1) 이승현 기자 =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을 돕기 위한 광주·전남 '희망2023 나눔캠페인'이 62일 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1일 오전 광주 동구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앞 광장에서 '희망2023나눔캠페인' 출범식을 개최했다.

'함께하는 나눔, 지속가능한 미래'라는 슬로건으로 내년 1월31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캠페인의 광주 지역 목표 금액은 48억4000만원이다.

이날 행사에는 박철홍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강기정 광주시장, 정무창 광주시의회의장, 이정선 광주시교육감, 광주 5개구 구청장과 부구청장 등이 참석했다.

캠페인 첫 기부 전달식에서는 기아 오토랜드 광주공장이 1억7650만원, 농협중앙회 광주지역본부가 5020만원의 성금을 전달하며 출범에 힘을 실었다.

이밖에도 희망 메세지 전달과 나눔 이끔이 사랑의 열매 전달식, 사랑의 온도탑 점등, 희망 비행기 날리기 등의 행사가 진행됐다.

박철홍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은 "십시일반 작은 정성이 모여 희망 가득한 아름다운 축제가 되기를 소망한다"며 "광주를 따뜻하고 희망이 가득한 곳으로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도 이날 출범식을 가졌다.

출범식에는 노동일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서동욱 전라남도의회 의장, 박홍률 목포시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전남지역 기부금 목표액은 99억2000만원이다.
농협은행 전남영업본부가 이날 3000만원의 성금을 전달하며 힘을 보탰다.

사랑의 온도탑은 '희망2023나눔캠페인' 기간 광주 동구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앞 광장, 전남도청 광장, 여수시청 앞 1호 광장에 설치돼 시민들이 이웃사랑 모금 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광주·전남 지역 나눔목표액은 총 147억6000만원으로 목표액의 1%가 모금될 때마다 수은주가 1도씩 올라 목표액이 달성되면 사랑의 행복 온도탑은 100도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