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거리두기 끝…야외 활동 늘자 온라인 의복 쇼핑 역대 최대

자료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거리두기 해제 등으로 외부활동이 늘면서 지난 10월 의복과 스포츠·레저용품 온라인 거래액이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반면 코로나19 기간 폭증했던 배달음식 온라인 주문액은 4개월째 감소세를 보였다.

통계청이 1일 발표한 '2022년 10월 온라인쇼핑동향'에 따르면 지난 10월 의복의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1년 전보다 6.0% 증가한 1조8609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 통계 작성 이후 역대 최대 수준이다.

스포츠·레저용품 거래액도 역대 가장 많았다. 지난달 스포츠·레저용품 거래액은 6138억원으로 3.7% 늘었다.

외부활동과 관련된 여행 및 교통서비스(84.0%), 문화 및 레저서비스(67.0%) 등도 큰 폭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신형 휴대폰 출시 영향에 가전·전자·통신기기 온라인 거래액도 역대 1위를 기록했다. 가전·전자·통신기기 거래액은 2조2045억원으로 1년 전보다 4.4% 늘었다.

반면 음식서비스(배달음식) 온라인 거래액은 2조910억원으로 1년 전보다 7.6% 감소했다. 음식서비스 거래액은 지난 7월(-5.3%)부터 4개월째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외부활동이 늘면서 배달 수요가 외식 수요 등으로 옮겨간 것으로 풀이된다.

화장품 거래액도 11.1% 줄어 16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전체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17조7115억원으로 1년 전보다 8.2% 증가해 역대 최저 증가율을 기록했다. 음식서비스 거래액이 줄면서 전체 온라인 쇼핑 거래액의 증가 폭도 둔화한 것으로 분석된다.

통계청 관계자는"화장품은 온라인 면세점을 통한 중국 상인 구매 감소가 영향을 미쳤고, 음식서비스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등에 따라 외식이 늘고 배달음식 주문이 감소한 영향이 있다"고 말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