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고창군민 "한빛원전 4호기 재가동 반대, 군민 동의 구해야"

한빛원전 4호기 재가동에 대한 최종승인 절차를 앞두고 지난달 30일 고창군의회와 고창군한빛원전범군민대책위원회 및 고창원자력안전협의회 위원들이 서울 원자력안전위원회를 항의방문했다. 이들은 안전이 확보되지 않은 4호기 재가동에 반대한다며 4호기 재가동을 위해서는 고창군민의 동의를 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재판매 및 DB 금지
한빛원전 4호기 재가동에 대한 최종승인 절차를 앞두고 지난달 30일 고창군의회와 고창군한빛원전범군민대책위원회 및 고창원자력안전협의회 위원들이 서울 원자력안전위원회를 항의방문했다. 이들은 안전이 확보되지 않은 4호기 재가동에 반대한다며 4호기 재가동을 위해서는 고창군민의 동의를 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재판매 및 DB 금지
[고창=뉴시스] 김종효 기자 = 전북 고창군의회를 비롯한 관내 3개 기관단체가 한빛원전 4호기 재가동에 반대하며 원자력안전위원회를 항의방문했다.

고창군의회는 조규철 의원과 임종훈 의원을 비롯한 고창군한빛원전범군민대책위원회와 고창원자력안전협의회 위원들이 한빛원전 4호기 재가동에 대한 최종승인을 막고자 전날 서울 원자력안전위원회를 항의방문했다고 1일 밝혔다.

이들은 항의방문에서 "5년 전 공극 발견으로 가동이 중단되었던 한빛원전 4호기의 재가동 안건이 원안위에 상정돼 고창군민의 동의 없이 처리 수순을 밟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재가동 절차를 즉각 중단하고 고창군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할 수 있도록 원전 관련 의사결정과정에 고창군민의 참여를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또 "군민의 안전한 삶을 위한 한빛원전 3호기, 4호기만의 엄격한 점검기준을 새롭게 마련해 고창군민에게 정확하게 설명하고 지역의 동의를 선행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각종 안전 문제에 대한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됨에도 불구하고 재가동 절차를 추진하는 것에 대한 규탄한다"며 "한빛원전 발전설비의 불안요소를 제거하라"는 내용의 결의문을 발표한 뒤 같은 내용의 성명서를 원안위에 전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66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