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SK이노, 박상규 SK엔무브 사장-김철중 SKIET사장 등 선임

박상규 SK엔무브 사장
박상규 SK엔무브 사장

김철중 SK아이이테크놀로지 사장
김철중 SK아이이테크놀로지 사장

최영찬 SK온 사장
최영찬 SK온 사장

[파이낸셜뉴스] 박상규 SK네트웍스 총괄사장이 SK엔무브(옛 SK루브리컨츠) 사장에 선임됐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 사장은 김철중 SK이노베이션 포트폴리오부문장이 맡게 됐고, 최영찬 SK온 경영지원총괄은 사장으로 승진했다.

SK이노베이션과 계열 사업 자회사들은 1일 이같은 내용의 2023년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카본 투 그린'의 본격적인 성과창출과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SK이노베이션과 각 사업 자회사들은 그린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조직을 개편했다.

성장전략 실행에 보다 강한 드라이브를 걸기 위해 SK엔무브 사장에 박상규 SK네트웍스 총괄사장을 선임했다. 박상규 사장은 1987년 SK이노베이션 전신인 유공으로 입사해 소매전략팀장, 투자회사관리실 임원, SK에너지 리테일마케팅사업부장, 워커힐 호텔 총괄 등 주요 부서를 거쳐 2017년부터 SK네트웍스 사장을 맡고 있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 사장에는 김철중 SK이노베이션 포트폴리오부문장을 승진 발령했다. 그는 1992년 입사해 SK이노베이션에서 금융, 재무, 경영전략 등 주요 부서를 거쳐 경영기획실장, 전략본부장을 역임 후 2021년부터 SK이노베이션 포트폴리오 부문장으로 재직 중이다.

실제 현장에서 그린 사업 성과창출을 이끌 신임 임원은 31명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SK이노베이션은 사업지주회사로서의 기능과 역량 확대를 중심으로 조직개편을 진행했다. 글로벌 첨단기술 현장에서 유망기술 발굴·확보의 미션을 수행할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담당'을 신설하고 '성과관리담당'도 새로 만들어 사업자회사들의 이익개선활동에 대한 지원 기능을 보강했다.

사업자회사들의 경우 SK에너지 R&S CIC는 '뉴 BM 디자인실'을 신설해 그동안 검토한 친환경 연료유 등 넷제로 전략의 사업화에 나선다. SK지오센트릭은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 등 가능성이 입증된 프로젝트의 사업화를 강화하기 위해 '그린 비즈추진 그룹'을 '솔루션사업본부'와 '머티리얼본부'로 재편했다.
아울러 '중국사업본부'를 신설해 중국 내 친환경·재활용 사업을 확장키로 했다.

SK온은 제조와 연구·개발(R&D) 경쟁력 강화와 주요 기능간 시너지 제고, 중점 프로젝트 실행력 증대에 방점을 두고 조직을 개편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은 "이번 조직개편 및 인사는 파이낸셜 스토리 실행을 통해 2023년에는 본격적인 성과를 창출하겠다는 의미"라며 "이를 통해 SK이노베이션 계열의 카본 투 그린 성장전략이 시장의 인정을 받아 기업가치 제고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im091@fnnews.com 김영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