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SK스토아, TV쇼핑 업계 최초 '종이폴리백' 도입

기사내용 요약
"의류 포장지, 비닐 대신 종이로"

종이 폴리백(사진=SK스토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종이 폴리백(사진=SK스토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미선 기자 = SK스토아가 TV쇼핑 업계 최초로 '종이 폴리백'을 도입한다고 1일 밝혔다.

이는 SK스토아가 판매하는 의류 상품을 포장하는 포장지로, 지금까지는 비닐 형태의 폴리백을 사용해왔다.

이달부터 ‘헬렌카렌’, ‘인디코드’ 등 SK스토아의 패션 PB(자체브랜드) 상품을 중심으로 종이폴리백을 사용하고 적용 상품군을 지속해서 늘린다는 계획이다.


종이폴리백은 기존 비닐폴리백과 비교해 유해물질 배출량이 적다는 장점이 있다.

SK스토아에 따르면 연간 50만장의 비닐폴리백이 종이폴리백으로 대체된다고 가정했을 때 약 7t에 달하는 비닐 원단을 아낄 수 있다.

종이폴리백은 박스와 함께 종이류 분리배출이 가능해 상품을 배송받은 고객이 보다 편리하게 분리수거할 수 있게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onl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