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IEF 국제 e스포츠 페스티벌' 2일 전북서 열려

전북도청사(전북도 제공)/뉴스1
전북도청사(전북도 제공)/뉴스1


(전북=뉴스1) 유승훈 기자 = 전북도 후원의 ‘2022년 IEF 국제 e스포츠 페스티벌’이 2일부터 4일까지 사흘간 전북대 진수당 특설 경기장에서 개최된다.

1일 전북도에 따르면 국제교류연맹 주최·주관 ‘IEF 국제 e스포츠 페스티벌’은 전 세계 청소년들의 문화 교류 확대와 우호 증진을 위해 지난 2005년부터 시작돼 올해로 18번째 열리는 국제 e스포츠 대회다.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가상 체험 등의 부대 행사와 한·중 디지털 콘텐츠 산업 경제포럼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한국과 중국을 비롯한 10개국 아마추어 청소년 선수단이 참가한다. 리그오브레전드, 피파 온라인4, 하스스톤 등 3개의 정식종목과 1개의 시범종목 이터널 리턴에서 기량을 겨루게 된다.

국가대표 선발전을 통해 선발된 각국 선수단은 승자전을 통해 승부를 겨뤄 최강자를 가린다. 한국에서는 정식종목 기준 12개 팀이 참가해 경합을 벌일 예정이다.


올해 ‘전라북도 이스포츠(전자스포츠) 진흥 조례’를 제정한 전북도는 관련 산업 기반 조성과 건전한 게임문화 정착을 위해 e스포츠 대회와 게임행사를 지원하고 있다.

도는 또 디지털 전환으로의 게임 산업이 더욱 확대됨에 따라 ‘전라북도 게임산업 육성에 관한 조례’를 시행 중이다. 게임 회사의 인큐베이팅과 개발 전문인력 양성 등을 지원해 지역기반 게임 산업을 더욱 육성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