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중국 대사 "中, 우크라 사태서 중립 유지…러에 무기 공급안해"

중국 대사 "中, 우크라 사태서 중립 유지…러에 무기 공급안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유철종 기자 = 중국은 우크라이나 사태에서 중립적 입장을 유지하고 있으며 러시아에 무기를 공급하지 않고 있다고 프랑스 주재 중국 대사가 30일(현지시간) 밝혔다.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루 샤예 프랑스 주재 중국 대사는 이날 현지 뉴스전문 채널 'BFM TV'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평화를 원한다. 우크라이나와 관련한 우리의 입장은 평화 협상을 진전시켜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루 대사는 이어 '중국이 러시아에 무기를 공급하고 있는가'란 질문에 "아니다. 러시아가 중국 무기를 필요로 한다고 생각지 않는다"고 답했다.

러시아는 지난 2월 우크라이나전 개시 이후 서방 제재로 국제 공급망에서 차단되면서 이란으로부터 드론(무인공격기)을 수입하고, 북한에서 탄약을 들여오려 시도할 만큼 심각한 보급 차질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일각에선 러시아가 우호국인 중국에서 무기나 군사 장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왔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9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서방의 대러 제재를 회피해 러시아를 지원하지 말라고 개인적으로 경고했다고 밝힌 바 있다.

중국은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후 '러시아의 합법적인 안보 우려를 이해한다'거나 '이 전쟁의 궁극적 범인은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라고 주장하는 등 러시아를 두둔하는 모습을 보였다.

동시에 때로는 '우크라이나에서의 핵무기 위협이나 사용에 반대한다'며 러시아의 핵사용 가능성을 경고하는 모습을 보이는 등 외교적 줄타기를 계속해 왔다.

cjyo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