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김영환 지사, 수자원공사 찾아 댐 수자원 활용 지원 요청

김영환 충북지사가 1일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을 만나 지역 수자원 현안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충북도 제공)
김영환 충북지사가 1일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을 만나 지역 수자원 현안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충북도 제공)


(청주=뉴스1) 김용빈 기자 = 김영환 충북지사가 1일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을 만나 대청댐 용수 미호천 추가공급 등 지역 수자원 현안 지원을 요청했다.

김 지사는 "충북은 대청댐과 충주댐 건설로 다양한 제약을 받고 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지역 수자원을 충북이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도내 주요 하천인 미호강의 수량 부족과 수질 등 문제점을 설명하고 대청댐 용수 추가 공급을 요청했다.


또 충주호와 대청호를 연결하는 '스마트 워터그리드'를 통해 수자원의 효율적 관리와 이상기후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박 사장은 김 지사의 제안에 공감하면서 "이상기후에 대응능력 강화를 위해서도 충주호와 대청호 뿐 아니라 국가 차원의 워터그리드가 필요할 때"라고 말했다.

이들은 용담댐의 충북 남부지역 용수공급 방안 등도 고민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