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하태경 "尹, 친윤 4인방 보다 지도부 먼저 관저 초대했어야"

기사내용 요약
"지도부 먼저 초대, 잘못돼…공적 접근 필요해"
"불편한 사람 이야기 더 많이 들어야" 조언도
"국정조사 보이콧 하면 민주당 함정에 빠져"
"尹, 이상민 계속 보호하면 與 총선 심판받을 것"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08.18.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08.18.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강주희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일 윤석열 대통령이 친윤계 4인방(권성동·장제원·이철규·윤한홍)을 당 지도부보다 먼저 관저에 초대한 것에 대해 "대통령이 잘못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지도부를 먼저 초대했어야 한다. 아니면 들키지를 말던가"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을 공당으로 생각하고 공적으로 접근해야 하는데 (지도부를) 뒤에 불렀다"며 "대통령이 자기랑 잘 통하는 사람만 대표가 돼야 한다고 보는 것 같은데 그게 자기 마음대로 되나. 본인과 편하지 않은 사람이 대표가 될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명박 대표 때도 박근혜 대표가 됐다. 대통령도 협치를 하고 적응을 해야 한다"며 "민주주의라는 게 독재랑 다른 게 자기 마음대로 안 되는 거 아니냐"고 강조했다.

이에 사회자가 '윤 대통령 스타일이 껄끄러운 사람들을 가까이 두는 걸 많이 불편해 하는 건가'라고 묻자 하 의원은 "누구나 불편하지만 대통령이기 때문에 불편한 사람 이야기도 많이 들어야 하고 그럴 자세가 돼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또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 추진에 맞서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보이콧을 고민하는데 대해 "(보이콧을 하면 민주당에) 말린다. 함정에 빠진다"고 자제를 당부했다.

그는 "국정조사는 약속이고 국민들은 이태원 문제가 정쟁이 아니라 원인과 대안, 수습 등이 잘 되기를 바란다"며 "기분이 나쁘더라도 해야한다. 이상민 장관을 물고 늘어지는 게 민주당의 작전 같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 단독으로 하면 국정조사가 자기들 선전, 선동의 장이 될 수 있다"며 "탄핵을 한다고 하더라도 부결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민주당이 압박 차원에서 해임건의안에 무게를 싣기 위해서 하는 이야기"라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이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거부할 경우 민주당이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선 "불가능하다"며 " 법제사법위원장이 우리 당인데 법사위원장이 동의를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을 아울러 "사고를 이태원 유족을 중심으로 생각했으면 좋겠다"며 "자꾸 저 사람 사퇴시킬 거냐, 안 시킬 거냐 보다 유족 문제를 잘 해결하는 게 먼저고 대통령이 끝까지 사퇴시켜야 될 사람을 보호한다면 총선에서 우리가 심판 받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 이 장관은 사표 내놓고 일을 해야 된다고 보고, 말조심도 해야한다. 윤석열 정부가 말실수가 많다"며 "공무원들은 불확실한 건 잘 안 하려고 하기 때문에 보상에 대한 확실한 해법 등을 만들야 되고, 수습을 어느 정도 하고 나서 용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zooe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