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SK하이닉스, 젊은 인재 발탁…글로벌 이슈 '대응 조직' 신설

기사내용 요약
2023년도 조직개편과 임원인사 단행
의사결정 체계 간소화로 '속도전' 나서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SK하이닉스가 메모리 반도체 업황 둔화에도 젊고 유능한 기술인재를 과감하게 발탁해 미래 성장기반을 확보하고, 조직의 다양성과 역동성 제고에 나섰다.

SK하이닉스는 1일 이사회 보고를 거쳐 2023년 조직 개편과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에서 회사는 높은 기술 역량을 갖춘 여성임원 고은정 담당을 신규 선임하고, 1980년생 박명재 담당을 차세대 기술 인재로 발탁했다. 박정호 대표이사 부회장, 곽노정 대표이사 사장, 노종원 사장 등 경영진은 모두 유임됐다.

회사는 이번 개편과 인사에 대해 "최근 반도체 산업 다운턴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속도와 유연성, 전문성, 다양성을 높이는 쪽으로 조직을 정비하려 한다"며 "더 큰 미래 성장을 도모해 위기를 기회로 바꿔 간다는 방향성에 맞췄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는 글로벌 불확실성 및 지정학적 이슈 대응을 위해 '미래전략' 산하 '글로벌전략'을 신설한다. 또 글로벌 생산시설 전개와 지역별 이슈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글로벌 오퍼레이션 TF'를 CEO(최고경영자) 산하에 구성하고, 미래기술연구원 차선용 담당이 TF장을 겸직한다.

글로벌 경영환경의 빠른 변화에 맞춰 제품과 고객지원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GSM(글로벌 세일즈&마케팅)' 조직에 변화도 추진하기로 했다.

GSM은 해외영업을 맡는 '글로벌 세일스'와 '마케팅·상품기획'으로 크게 양분된다. 양 조직이 한층 전문성을 높여 세분화된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GSM담당에는 '미주'조직을 맡았던 김주선 담당이 선임됐다.

지난해 조직개편에서 신설한 CEO(최고경영자) 직속의 안전개발제조담당(안전개발제조총과), 사업담당(사업총괄) 조직은 폐지했다.


SK하이닉스는 CEO와 주요 조직 경영진간 의사결정의 속도를 높이기 위해 사내 의사결정 체계를 축소하고 경영판단의 스피드와 유연성을 높이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안전'을 기업이 추구해야 할 가장 중요한 가치로 삼고, 가장 많은 현장 조직 구성원을 담당하는 김영식 제조·기술담당을 CSO(Chief Safety Officer)에 임명했다.

SK하이닉스 박정호 부회장은 "이번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통해 회사는 스스로의 한계를 뛰어넘는 변화에 도전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위기 앞에 강한 DNA를 일깨우면서 명실상부 글로벌 일류 기술기업을 향한 새로운 도약을 반드시 이루어내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