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ECB "비트코인 가치 사라지고 있어…투자·지불 수단으로 부적합"

기사내용 요약
"비트코인에 대한 시장 평가는 추측에 의한 것"

[프랑크푸르트=AP/뉴시스] 작년 12월 30일 저녁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있는 유럽중앙은행(ECB) 청사에 불빛이 켜져 있는 모습. 2022.08.28
[프랑크푸르트=AP/뉴시스] 작년 12월 30일 저녁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있는 유럽중앙은행(ECB) 청사에 불빛이 켜져 있는 모습. 2022.08.28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유럽중앙은행(ECB)은 암호화폐 비트코인 가격의 반등에 대해 가치가 사라지는 와중에 투자자에게 주는 마지막 기회라며 지불 결제 혹은 투자 수단으로 적합하지 않다고 말했다.

30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울리히 빈드자일 ECB 국장과 위르겐 샤프 연구원은 공식블로그를 통해 최근의 비트코인 가격 상승에 대해 "이는 가치가 사라져가는 길에 인위적으로 주어진 마지막 숨결"이라고 말했다.

비트코인 가격은 최근 암호화폐 거래소 FTX 붕괴 이후 1만6000달러 아래를 밑돌았다가 1만7000달러대를 다시 돌파했다.

이들은 비트코인이 투자의 틀에도 맞지 않고 지불 수단으로서도 적합하지 않다고 말했다.

빈드자일과 샤프는 "비트코인의 개념적 설계와 기술적 단점으로 인해 결제 수단으로 사용하기 어렵다"며 "거래가 번거롭고 느리며, 비용이 많이 든다. 비트코인은 합법적인 실제 세계 속 거래에 사용된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비트코인은 현금 흐름이나 배당을 창출하지도 않으며, 상품이나 서비스처럼 생산적으로 사용되거나 사회적 이익을 제공하지도 않는다"며 "비트코인의 시장 평가는 순전히 추측에 근거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FTX 파산으로 유럽연합(EU)이 준비 중인 암호화폐 시장(MiCA) 법이 마치 암호화폐를 '승인'하는 것으로 착각해서는 안된다고 전했다.

빈드자일과 샤프는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혁신을 위한 공간을 내줘야 한다는 완강한 믿음이 지속되고 있지만, 암호화폐는 실제 사회에 제한적인 가치만 창출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