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대통령실, 서해피격 수사 번복 비판 文관련 "언급 않겠다"

기사내용 요약
"수사 중인 사안에 대통령실 언급 부적절"
文 "안보사안을 정쟁화…부디 도 넘지 말길"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마당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을 마친 뒤 문재인 전 대통령을 배웅하고 있다. 2022.05.10.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마당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을 마친 뒤 문재인 전 대통령을 배웅하고 있다. 2022.05.10.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양소리 기자 = 대통령실은 1일 문재인 전 대통령이 서해공무원 피격사건 수사 번복을 강력 비판한 것과 관련해 아무런 입장을 내지 않았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문 전 대통령의 비판에 대한 입장'을 묻는 취재진에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대통령실이 언급하는건 적절하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통해 밝힌 입장문에서 "(당국의 수사는) 안보 사안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고, 오랜 세월 국가 안보에 헌신해 온 공직자들의 자부심을 짓밟고 있다"며 "부디 도를 넘지 않기를 바란다"고 작심 비판했다.

문 전 대통령이 서해 피격 사건과 관련해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전날 당시 정부 결정 상황을 들여다보는 검찰 수사에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에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등 문재인 정부 인사들을 압박하고 최종적으로 자신을 향하는데 대한 불만을 표한 것으로 읽힌다. 이를 계기로 신·구 정권 간 갈이 다시 불거질 것으로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soun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