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3년 만의 대전맨몸마라톤…새해 1월 1일 11시 11분 11초 출발

참가자 2천23명 선착순 모집…특별상·이벤트도 다채
3년 만의 대전맨몸마라톤…새해 1월 1일 11시 11분 11초 출발
참가자 2천23명 선착순 모집…특별상·이벤트도 다채

대전맨몸마라톤 [맥키스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맨몸마라톤 [맥키스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새해의 힘찬 시작을 알리는 대전 맨몸마라톤이 3년 만에 다시 열린다.

충청권 주류업체인 맥키스컴퍼니는 내년 1월 1일 오전 11시 11분 11초에 대전엑스포과학공원 물빛광장을 출발해 갑천변 7㎞를 달리는 맨몸마라톤을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와 올해에는 코로나19 확산 여파에 행사가 열리지 못했다.

2016년 처음 시작된 맨몸마라톤에서 남성 참가자는 상의를 탈의하고, 여성 참가자는 민소매 티셔츠를 입고 달린다.

새해 소망과 각오를 자신만의 개성 있는 보디페인팅으로 표현할 수 있는데, 재미있는 보디페인팅과 개성 넘치는 복장으로 마라톤을 즐기는 이색 참가자들에게는 특별상을 준다.

뻔뻔(funfun)한 클래식 공연과 이제우린사진관(인생네컷), 위시월(소망 메시지 달기), 무료 떡국 나눔 등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된다.

맥키스컴퍼니는 2023년을 맞아 참가자 2천23명을 선착순 모집 중이다. 유료참가자 기준 20명 이상이 단체로 참가하면 부스를 제공한다.

김규식 대표는 "많은 분이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만큼 다양한 이벤트와 함께 안전한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며 "새해 첫날 맨몸마라톤으로 건강을 챙기고 2023년을 힘차게 보낼 수 있다는 자신감도 얻어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kjun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