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손·이·조·황' 역대 최강 공격조 뜬다 [카타르 2022]

3일 0시 H조 최종전 포르투갈戰
2골차 승리해야 16강 불씨 살아나
벤투호 4각 편대로 공격 퍼부을듯
원톱 조규성, 좌우 손흥민·황희찬
가운데 이강인…선발 출전에 주목
'손·이·조·황' 역대 최강 공격조 뜬다 [카타르 2022]
지금까지는 한번도 꺼낼 수 없었다. 하지만 이 조합이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꺼낼 수 있는 가장 강한 조합이라는 것에는 이견이 있을 수 없다. 바로 손흥민(토트넘), 조규성(전북), 이강인(마요르카), 황희찬(울버햄프턴) '4각 편대'다.

대한민국이 한번도 꺼내지 못했던 최강 공격 조합이 포르투갈전에서 선보일 수 있을 것인지 많은 축구팬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축구 대표팀은 3일 0시(한국시간)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최종전 포르투갈과 경기를 갖는다. 가나에 덜미를 잡혀 조3위로 처진 한국은 최종전에서 무조건 승리해야 16강 진출의 실낱 같은 희망을 이어갈 수 있다.

2골차 이상으로 승리하면 가능성은 더욱 커진다. 그러려면 어떻게해서든 골을 넣어야 한다. 특히 빠른 시간에 골이 나와야 한다. 그래야 초조함을 딛고 경기를 주도할 수 있다. 따라서 파울루 벤투 감독은 지금까지와는 다른 조합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릴 것으로 예상된다.

그간 벤투호의 공격진은 큰 변화가 없었다. 최전방에 황의조(올림피아코스)가 서고, 손흥민과 황희찬이 좌우에서 뒤를 받치는 조합이다. 가운데는 이재성(마인츠)이 주로 맡았다.

조규성. 뉴스1
조규성. 뉴스1
이강인. 연합뉴스
이강인. 연합뉴스

하지만 가나전을 통해서 새로운 가능성이 나타났다. 조규성과 이강인이다. 특히, 이강인은 가나전에서 투입되자마자 1분 만에 조규성과 합을 맞추며 추격골을 뽑아냈다. 또한 황의조를 대신해 출전한 조규성은 한국 축구 역사상 최초로 본선 멀티골을 넣으며 '벤투호의 황태자'로 떠올랐다. 외신이 꼽은 2라운드 베스트11에 꼽히기도 했다. 벤투 감독으로서는 포르투갈전에서 조규성을 외면할 이유가 없다.

가장 큰 문제는 이강인의 선발 출전 여부다. 수비나 제공권에 대한 우려 등으로 벤투 감독은 이강인을 선발로는 중용하지 않았다. 하지만 가나전에서 이강인이 보여준 빛이 너무 강렬했다.

거기에 손흥민이 집중 견제를 이겨낼 만한 몸 상태가 아니라는 것도 문제다. 견제를 분산시켜줄 선수가 필요하다. 프리킥에서도 마찬가지다. 그 적임자가 이강인이다. 이강인은 가나전에서 골과 다름없는 그림 같은 프리킥을 선보이기도 했다. 그동안 이강인을 외면했다는 비판을 받은 벤투 감독도 가나전 이후 "이강인의 실력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무한신뢰를 보냈다.

황희찬. 뉴스1
황희찬. 뉴스1

마지막으로 황희찬이 있다. 황희찬은 대표팀이 본선에서 한번도 맞춰보지 못한 퍼즐이다. 11월 30일 대표팀 훈련에서 가장 눈에 띈 선수는 황희찬이었다. 정상적으로 훈련을 소화했다. 전력 달리기나 패스 훈련도 무리가 없었다. 심지어 대표팀 합류 후 처음으로 실전 미니게임도 소화했다. 물론 출전 여부는 벤투 감독의 결단에 달려있지만, 현재로선 출전 가능성이 크다. 4명의 선수가 동시에 투입된다면 원톱은 조규성, 좌우에 손흥민과 황희찬, 가운데 이강인이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포르투갈은 부상으로 수비에 균열이 생겼다.
페레이라, 오타비우, 멘데스 등이 부상이다. 한국이 공략할 수 있는 여지가 충분히 생긴 셈이다. 한국이 2골차 이상으로 승리할 수 있다면, 우루과이와 가나가 비기거나 우루과이가 이겨준다는 전제하에 16강에 진출하게 된다.

jsi@fnnews.com 전상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