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한화이글스 투수 주현상·김범수 '품절남' 된다

이윤주·주현상(왼쪽), 김범수·구은실 예비부부. (한화이글스 제공) /뉴스1
이윤주·주현상(왼쪽), 김범수·구은실 예비부부. (한화이글스 제공) /뉴스1


(대전=뉴스1) 최일 기자 = 스토브리그를 맞은 프로야구 한화이글스 투수 주현상(30)과 김범수(27)가 ‘품절남’이 된다.

2일 한화 구단에 따르면 주현상은 오는 4일 충북 청주 더빈컨벤션 그랜드볼룸에서 이윤주씨와 화촉을 밝힌다.

고교 교사인 예비신부와 4년간 사랑을 키워온 주현상은 “항상 나를 잘 챙겨주고 믿어주고 기다려준 고마운 사람과 가정을 이루게 됐다”며 “책임감을 갖고 좋은 남편이 돼 아내를 행복한 여자로 만들어주고 싶다”고 말했다.

주현상·이윤주 커플은 미국 하와이로 신혼여행을 떠날 예정이다.


김범수는 10일 대전 호텔선샤인&파라다이스웨딩홀에서 구은실씨와 혼례를 치른다.

팀 동료 김민우의 소개로 인연이 된 구씨와 7년 반 동안 연애를 한 김범수는 “아플 때나 힘들 때 한결같이 옆에서 힘이 돼 준 사람과 가정을 이루게 됐다”며 “이제는 내가 받은 사랑을 베풀 때가 된 것 같다”고 애정을 표현했다.

김범수·구은실 예비부부는 일본 오사카로 신혼여행을 다녀올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