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500억원 규모 우대보증"…기보·인천시, 미래전략산업 육성 맞손

기술보증기금 제공
기술보증기금 제공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기술보증기금은 인천광역시와 반도체기업 육성 및 미래전략산업 지원 확대를 위한 '기보-인천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일 밝혔다.

기보와 인천시는 성장가능성이 우수한 반도체기업 등 초격차 미래전략산업 기업을 발굴하고 기술혁신 지원 사업을 연계 지원하기 위해 협력한다.

기보는 △반도체 등 미래전략산업 영위기업 △인천혁신plus기업 △ESG 경영기업 △소재·부품·항공·물류업종 영위기업 △특허권 사업화기업 등 기술혁신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우대보증을 지원한다.

우대보증 내용은 보증비율 상향(85→100%·3년)과 보증료 감면(0.2%p·5년) 등 총 500억원 규모다.
기보는 2022년도 인천시의 특별출연금 25억원을 재원으로 활용한다.

기보와 인천시는 2020년부터 지역 중소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인천시의 특별출연금 총 75억원을 기반으로 현재까지 1490억원 규모의 우대보증을 지원했다.

이석중 기보 인천지역본부장은 "인천시와의 모범 사례가 성공적으로 안착하도록 지역 우량기술기업에 대한 지원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