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기업들, 빚으로 버틴다' 1년새 빚부담 239조↑ '역대최대'

한은, '2022년 3·4분기중 예금취급기관 산업별대출금' 발표
/사진=뉴스1화상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올해 3·4분기 산업별 대출금이 1년전보다 239조원 증가했다. 전분기에 이어 또 역대 최대폭이다. 회사채 시장이 악화로 기업 대출이 증가하자 금융사들이 기업에 대한 대출태도를 강화하면서 전분기 대비 증가폭은 다소 줄었지만, 전반적인 기업대출은 여전히 높은 증가세가 이어졌다.

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2년 3·4분기중 예금취급기관의 산업별 대출금'에 따르면 올해 3·4분기 산업별대출금 잔액은 1769조7000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56조6000억원 증가했다. 전분기(68조4000억원 증가)에 비해 증가폭은 줄었지만 지난 1년간 산업별대출금 증가액은 239조원에 달했다. 이는 직전분기에 이어 또 역대 최대폭을 경신한 것이다. 예금은행과 비은행 대출금의 연간 증가폭 모두 역대최대였다.

박창현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 팀장은 "가계대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기업대출이 확대돼 왔으며 회사채 시장 악화로 기업대출은 금융기관 대출의 주된 창구였지만 최근 금융사들의 기업대출 태도가 강화되며 대출 증가폭이 줄었다"며 "그동안의 대출금 증가에 대한 기저효과로 전분기 대비 증가폭은 다소 줄었지만 전년동기대비로는 역대최대폭으로 높은 대출금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산업별로 제조업은 전분기보다 10조6000억원 증가해 전분기(10조9000억원)보다 증가폭이 소폭 줄었다. 환율 상승과 인플레이션으로 운전자금 증가폭이 커졌으나, 글로벌 경기위축의 여파로 시설자금 대출이 둔화한 영향이다. 다만 1년동안 증가폭은 37조5000억으로 2020년 3·4분기(37조9000억원)에 이어 역대 2번째로 컸다.

서비스업 증가폭도 전분기(48조1000억원)보다 줄어 38조8000억원 증가했다. 부동산업이 상업용 부동산 대출약화 등 업황 부진 등으로 증가폭가 크게 줄었고 도·소매업은 자동차·부품판매업 등의 업황 개선으로 증가폭이 축소됐다. 반면 숙박·음식점업은 유동성 확보 수요가 늘면서 운전자금을 중심으로 증가폭이 확대됐다. 단, 서비스업의 연간 증가액은 137조7000억원으로 직전분기(176조1000억원)에 이어 역대 2번째로 컸다.

용도별로는 운전자금이 전분기대비 36조6000억원 늘고 시설자금이 20조원 늘었다. 모두 부동산업을 중심으로 증가폭이 축소됐지만 모두 역대 5번째로 높은 증가폭을 나타냈다. 운전자금은 환율 상승으로 제조업을 중심으로 확대된 가운데 인건비 상승 등 물가상승 영향으로 증가했다. 시설자금은 경기 불확실성과 부동산 업황 부진으로 증가폭이 줄었다. 7분기 연속 운전자금 증가폭이 시설자금 증가폭을 상회했다.

전년동기 대비로는 운전자금이 153조4000억원 증가해 전분기(145조5000억원)에 이어 역대 최대폭을 경신했다. 시설자금은 1년간 85조6000억원 증가해 전분기(89조2000억원)에 이어 역대 2번째로 증가폭이 컸다.

기업형태별로는 예금은행 대출금 중 법인기업이 26조5000억원 늘었다.
이는 전분기 30조7000억원 증가한 것보다 증가폭이 줄어든 것으로 전기·가스업, 부동산업 등을 중심으로 축소됐다. 개인사업자 등 비법인 기업은 5조9000억원 늘어 증가폭이 전분기(5조5000억원)보다 확대됐다. 3·4분기 코로나관련 소상공인 지원금이 전분기보다 줄면서 도·소매업, 숙박·음식점업 등을 중심으로 소폭 확대됐다.

jiany@fnnews.com 연지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