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BBQ, 뉴욕 맨해튼 2호점 문열어

“미국 넘버 원 프랜차이즈 꿈꾼다”
BBQ 미국 뉴욕 맨해튼 직영 2호점 모습. BBQ 제공.
BBQ 미국 뉴욕 맨해튼 직영 2호점 모습. BBQ 제공.
[파이낸셜뉴스] “올 연말 미국 뉴저지주 잉글우드에 배달, 포장 전문 매장 BSK(BBQ Smart Kitchen)를 모델로 직영 3호점을 오픈할 계획이다. 미국 내 넘버 원 프랜차이즈 브랜드로 자리잡기 위해 더욱 공격적으로 미국 시장을 확대해 나가겠다.”
2일 BBQ 관계자는 지난 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맨해튼에 직영 2호점을 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맨해튼 2호점은 BBQ 직영으로 운영되는 미국 내 두 번째 플래그십스토어다. 이 매장이 자리한 맨해튼 3번가는 오피스와 대학가에 인접했다. 입지조건에 맞춰 1층은 바쁜 직장인들을 위한 ‘그랩 앤 고(Grab-and-Go)’ 형태로, 2층은 치맥을 즐길 수 있는 ‘치킨 앤 비어(Chicken-and-Beer)’ 콘셉트로 꾸며졌다.

2017년 BBQ는 뉴욕 맨해튼 32번가에 직영 1호점을 개점했다. 이후 시카고, 로스앤젤레스 등에 출점해 현재 미국내 20개주에서 150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BBQ는 미국에서의 빠른 성장 배경으로 철저한 품질관리와 균일한 맛을 꼽았다. 미국식 치킨과 차별화된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게 튀겨낸 한국식 치킨을 미국 현지에서 선보이고 있다. 순살, 윙, 봉 등 다양한 부위로 즐길 수 있는 것도 강점이다.

mj@fnnews.com 박문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