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벤처기업협회 창립 27주년…벤처기업 3만5천여개로 성장

벤처기업협회 창립 27주년…벤처기업 3만5천여개로 성장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벤처기업협회가 2일 창립 27주년을 맞았다.

벤처기업협회는 1995년 12월 고(故) 이민화 메디슨 대표, 조현정 비트컴퓨터[032850] 대표, 장흥순 터보테크 대표 등 13명의 벤처기업 대표가 한국의 경제구조를 신산업 중심인 벤처로 변화시키고자 뜻을 모아 출범했다.

벤처기업협회는 "협회 창립을 통해 한국에서 '벤처기업'이라는 용어가 공식적으로 사용되는 계기를 마련했으며 이후 코스닥시장 개설을 주도하고 벤처기업특별조치법 제정 제언, 기술거래소 출범 등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강삼권 벤처기업협회장 [벤처기업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삼권 벤처기업협회장 [벤처기업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또 창업자 연대보증 폐지 등 벤처기업 관련 규제 개선에도 힘써왔다.

회원사는 설립 당시 13개에서 현재 1만7천여 개로 늘었고 벤처기업협회는 3만5천여 개 벤처기업의 조력자 역할을 하고 있다.

강삼권 벤처기업협회장은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전환 시대에 따른 산업구조 변화와 코로나 앤데믹 시대에 협회에 대한 기대가 그 어느 때보다 클 것"이라며 "앞으로도 회원사와 벤처기업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지속적인 연결을 통해 벤처가 세상을 바꾸는 주역이 될 수 있도록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kak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