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의정부시, 상하수도 3년간 619억원 적자...단계적 요금 인상

의정부시청사. (사진=의정부시 제공)
의정부시청사. (사진=의정부시 제공)
[의정부=뉴시스] 송주현 기자 = 경기 의정부시는 내년 1월부터 상하수도 요금 현실화를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시는 그동안 물가상승에도 시민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2017년 인상 이후 5년간 요금을 동결해왔다.

하지만 수돗물 생산과 하수처리 비용의 지속적인 상승으로 지난 2021년 기준 상수도 66.1%, 하수도 49.04%까지 요금 현실화율이 떨어져 지난해 275억 원의 영업손실액이 발생한 상황이다.

이러한 영업손실은 최근 3년간 상수도 244억 원, 하수도 375억 원으로 총 619억 원이 발생하며 해마다 급격히 늘어나는 추세다.

시는 이러한 재정적자 구조를 개선하고 상수도 노후관로 교체, 하수관로 정비 등에 필요한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2023년부터 4년간 단계적으로 요금을 인상하기로 했다.

상수도의 경우 사용량이 많은 다인 가구에 높은 요금을 부과하고 있는 가정용 업종의 누진제를 폐지하고 2023년부터 2026년까지 매년 7%씩 인상할 예정이다.

하수도 요금은 2023년 8.91%, 2024~2026년 16.22%씩 인상해 현실화율을 각각 90%, 80%까지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이번 인상으로 상하수도 요금의 부담액은 월 20㎥(t)을 사용하는 가정의 경우 2만1200원에서 2023년 1월부터는 2만2400원으로 1200원이 오를 전망이다.

반면 초중고등학교에 적용됐던 교육시설에 대한 감면을 유치원까지 확대해 사용량과 관계없이 일반용 1단계 요금을 적용하는 규정을 신설, 부담을 완화했다.

의정부시 관계자는 "고물가, 고금리 등으로 어려운 시기에 요금인상을 불가피하게 추진하게 됐다"며 "이번 인상을 통해 공기업 재정 건전성을 확보하고 안전하고 깨끗한 물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ti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