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국토부 1차관, 공공주택 건설현장 점검 "서민 주거안정 위협"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국토교통부는 이원재 제1차관이 화물연대 운송거부와 관련해 공공주택 건설 현장을 찾아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고 2일 밝혔다.

이 차관은 이날 오후 세종특별자치시에 위치한 한국토지주택공사 행복주택 건설현장을 방문해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에 따른 건설공사 피해 현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이 차관은 레미콘 등 주요 건설자재의 수급 현황과 건설공사 중단 피해 상황, 행복주택 입주계획 등을 점검하고, 시공사 관계자로부터 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현장은 지난달 29일부터 레미콘 공급이 끊겨 콘크리트 타설이 중단되는 등 공사에 차질을 빚고 있다.

이 차관은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가 9일차로 접어들면서 국민들의 삶의 터전을 마련하는 주택건설 현장도 공사 중단 위기를 피해갈 수 없는 상황"이라며 "청년과 신혼부부들을 위한 행복주택은 적기에 공급되어야 하는데, 운송거부로 인해 공사가 일정에 차질이 있는 만큼 서민들의 주거안정까지 위협되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이 차관은 그러면서 "정부는 운송 정상화를 위해 가능한 모든 비상수단을 동원해 총력 대응하고 있다"며 "입주를 기다리시는 국민들이 보금자리에 무사히 안착하실 수 있도록 안전과 사업관리에 만전을 기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