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울산 북구, 명촌천 정비사업 추진…산책로 조성

울산 북구, 명촌천 정비사업 추진…산책로 조성

울산시 북구청 [울산시 북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시 북구청 [울산시 북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 북구는 송정지구에서 원연암 도시생태휴식공간까지 명촌천을 따라 산책로를 조성하는 정비사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북구는 지역을 대표하는 명품 산책로 조성을 위해 명촌천에 단절된 산책로를 연결할 계획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산업로 주변 인도 대신 하천 산책로로 송정지구에서 진장유통단지, 원연암 도시생태휴식공간까지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게 된다.

북구는 사업의 첫 단계로 명촌천 지류인 송정지구 내 소하천을 연결하는 인도교를 건설한다.

또 명촌천과 효성삼환아파트 사이에 있던 폭 1.5m의 협소한 보행 데크를 2.5m로 넓히고, 인근 폐선 부지까지 데크를 연결한다.

북구는 이달 중 공사를 시작해 내년 4월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아울러 북구는 명촌천 일대의 반복적인 하천 범람과 내수 배제(저수지 등 출구에 남은 물을 제거하기 위해 자연 배수하거나 펌프로 물을 퍼내는 작업) 불량에 의한 침수 예방을 위해 '명촌지구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도 2026년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 공모 사업에 선정돼 총사업비 490억원이 투입되며, 수로와 배수펌프장을 설치해 침수 위험을 제거한다.

북구 관계자는 "주민 안전과 편의를 모두 만족하는 하천 시설이 될 수 있도록 정비·개선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yongta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