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성남 시스템반도체 중심 도시로”…시, 8개 기관과 협약

성남시가 2일 한국팹리스산업협회, 가천대 등 8개 기관과 ‘시스템반도체 성남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가천대 제공)
성남시가 2일 한국팹리스산업협회, 가천대 등 8개 기관과 ‘시스템반도체 성남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가천대 제공)


(성남=뉴스1) 김평석 기자 = 경기 성남시가 2일 시청 한누리실에서 한국팹리스산업협회, 가천대 등 8개 기관과 ‘시스템반도체 성남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협약식에는 신상진 성남시장, 정영배 성남상공회의소 회장, 이서규 한국팹리스산업협회장, 성명기 성남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 윤원중 가천대 부총장, 신동렬 성균관대 총장, 이광형 KAIST 총장, 신희동 한국전자기술연구원장, 이윤식 반도체공학회장 등 각 기관 대표가 참석해 협약서에 공동 서명했다.

협약에 따라 성남시는 시스템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을 총괄하며, 관련산업 육성을 위한 사업을 추진한다. 성남산업단지관리공단은 관련 산업 생태계 및 테스트베드 구축, 인력 육성을 지원한다.

성남상공회의소는 시스템반도체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연합회를 구성해 관련 기업을 지원한다. 한국팹리스산업협회는 시스템반도체 생태계 조성을 위한 대내·외 협력사업을 추진한다.

가천대, 성균관대, KAIST는 시스템반도체 설계와 응용기술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산학협력 공동 연구를 지원한다.

한국전자기술연구원과 반도체공학회는 시스템반도체 기술 혁신과 연구개발, 사업화, 정책 자문을 맡는다.


성남지역엔 전국의 40%인 44개의 팹리스(반도체 설계) 기업이 밀집해 있다.

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설계와 연구개발, 상용화 검증 및 테스트, 인재 육성까지 전방위적인 협력 지원이 이뤄지게 되면 관련산업을 부흥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상진 성남시장은 “7월 정부는 성남 제2·3판교테크노밸리를 반도체 소부장(소재·부품·장비), 팹리스 중심 단지로 육성해 대한민국을 ‘K’자 모양으로 연결하는 반도체 클러스터를 구축하겠다고 발표했다”면서 “이번 협약이 정부 계획에 시너지 효과를 내 성남시를 시스템반도체 중심 도시로 도약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