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북도 정책협력관, 업무추진비 사용 ‘논란’

기사내용 요약
김관영 지사, 국힘 박성태 협력관 임명
4개월간 100여 차례 업무추진비 중 수십건 허위
박성태 협력관 '오류 사과' 불구 사태 확산

[전주=뉴시스] 박성태 전라북도 정책보좌관.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박성태 전라북도 정책보좌관.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전북도 여야 협치의 상징으로 기대 속에 탄생한 전북도 정책협력관(3급)의 업무추진비 사용이 논란이 되고 있다.

사용 목적이 실제와 다르게 수십 차례 반복되는 등 상당수 허위 기재가 확인돼 빈축을 사고 있다.

민선 8기 김관영 전북지사는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당선된 뒤 여야 협치 차원에서 국민의힘 소속 출신 인사 영입을 공식 선언하고 이후 정운천 국힘 전북도당위원장의 추천을 통해 지난 7월 말 박성태 도 정책협력관을 임명했다.

박 정책보좌관은 국민의힘 전북도당 사무처장, 국민의힘 전주시병 당협협의회 운영위원장을 역임한 바 있어 다양한 경력을 토대로 정치권과의 협치를 균형있게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업무를 시작한 지 4개월여간 박 정책협력관의 업무추진비 가운데 상당수가 허위로 나타나 도덕성의 심각한 문제를 드러냈다.

실제 전북도가 밝힌 박 정책협력관의 7월29일부터 11월25일까지 98건(867만원)의 사용 내역을 확인한 결과 이중 3분의1 가량인 33건이 단 한 차례도 만남을 갖지 않은 단체와의 오찬 등으로 허위 기재된 것으로 나타났다.

박 정책협력관은 2일 도의회와 도청기자실을 차례로 방문해 해명 및 사과하는 자리에서 “임명받은 후 도정 파악을 위해 도청내 관련 부서원 등과 수 차례 사용했는데 편의상 특정 관계자 등 함께한 것으로 기재를 했다”라며 “모든 게 제 불찰이고 죄송하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이어 “서울의 경우 중앙당 관계자 등과 만남을 가질 때 사용하는 등 개인적으로 사용한 부분도 절대 없다”면서 “사용처가 불분명하거나 오류된 부분에 대해서는 사용비를 반납할 생각도 있다.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박 정책협력관은 사태의 책임과 관련해 사퇴 등은 고려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관련해 정운천 국민의힘 전북도당위원장은 오는 6일 전북도의회를 찾아 유감의 뜻을 전할 예정이다고 밝혀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