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울산 중구, 원도심에 경관조명 점등…올해도 따스한 빛 물결

울산 중구 문화의거리에 설치된 대형 트리가 환하게 불을 밝히고 있다.
울산 중구 문화의거리에 설치된 대형 트리가 환하게 불을 밝히고 있다.


울산 중구 문화의거리에 경관조명이 설치돼 눈길을 끌고 있다. (울산 중구 제공)
울산 중구 문화의거리에 경관조명이 설치돼 눈길을 끌고 있다. (울산 중구 제공)


(울산=뉴스1) 윤일지 기자 = 울산 중구 원도심에 화사하고 따스한 희망의 불빛이 켜졌다.

중구는 원도심 일대에 각종 조형물과 경관조명을 설치하고, 지난 1일 문화의거리에서 점등식을 개최했다.

점등식은 김영길 중구청장과 강혜순 중구의장, 젊음의거리 상인회 관계자, 지역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형 트리 조형물 점등, 기념사, 축사, 성악·춤 공연, 조형물 관람 순으로 진행됐다.


중구는 연말연시를 맞아 낭만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원도심을 활성화하기 위해 옛 울산초등학교 앞~울산교 입구 구간에 △크리스마스 트리 △막대사탕 장식물 △ 대형 장식등 △성탄종 터널 △벽타는 산타 모형 등 다양한 조형물과 경관조명을 설치했다.

이번에 설치된 경관조명은 내년 2월 28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김영길 중구청장은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겨울밤의 낭만을 즐기면서 소중한 추억을 남기시길 바란다"며 "이를 통해 원도심을 찾는 발걸음이 늘어나 지역 상권도 더욱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