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강원 4개 대학병원, 의료 인프라 현안 협력·상생발전 모색

심포지엄 열고 고령화·환자 이탈 속 연구·진료 강화 논의
강원 4개 대학병원, 의료 인프라 현안 협력·상생발전 모색
심포지엄 열고 고령화·환자 이탈 속 연구·진료 강화 논의

강원 4개 대학병원 심포지엄 [강릉아산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원 4개 대학병원 심포지엄 [강릉아산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강릉아산병원, 강원대병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한림대춘천성심병원 등 4개 대학병원이 2일 강릉에서 심포지엄을 열고 도내 의료 인프라 현안 및 대책을 논의했다.

고령화와 수도권으로의 환자 이탈 등 급변하는 의료환경 속에서 도내 대학병원들이 지역 의료계의 상생과 발전을 위해 전략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이날 강릉아산병원 대강당에서 열린 '강원도 대학병원 심포지엄 2022'에는 각 대학병원 및 강원도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강원도 의료계에서 처음 있는 일이라고 강릉아산병원 관계자는 밝혔다.

심포지엄은 자유연제, 지역병원의 의료인력 수급방안, 신종감염병으로부터 살아남기 등 3개 세션으로 나누어 전문가 발표와 토의를 진행했다.

오원섭 강원도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코로나19 강원도 의료 대응의 현황과 과제,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김영근 교수는 코로나19 극복 이후 감염병 관리에 대한 대학병원의 현재와 미래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유창식 강릉아산병원장은 "이번 심포지엄으로 4개 대학병원과 강원도 의료계가 유대감과 협력을 강화하고 상생 발전하는 밑거름이 돼 건강한 지역사회를 위해 기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yoo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