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기사는 언론사의 사정으로 삭제되었습니다.
연예 >

'미스 리' 가수 정삼 "무용단 아내와 이혼…극단적 시도 3차례나" 고백

채널S '진격의 언니들'
채널S '진격의 언니들'


채널S '진격의 언니들'
채널S '진격의 언니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가수 정삼이 최근 한 프로그램에 출연한 뒤 아내와 이혼했다고 밝히며 그 과정에서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고 고백했다.

정삼은 13일 방송 예정인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 출연해 아픈 가족사를 공개했다.

이날 정삼은 "한 법정 프로그램에 출연했다가 진짜 이혼했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전했다.

이어 "제 욕, 저희 어머니 욕, 제 동생 욕까지 들었다"며 "제가 극단적 시도도 세 번이나 했었다"고 밝혀 다시 한번 출연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또 정삼은 "딸로부터 '이혼하면 아빠 안 보고 살 것'이라는 말까지 들었다"고 고백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러한 정삼의 사연에 박미선, 장영란, 김호영 등 세 MC는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한편 1992년 1집 앨범 '가깝고도 먼 고향'으로 데뷔한 정삼은 KBS '인간극장'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고, 2003년 노래 '미스 리'가 흥행과 함께 2012년 제19회 대한민국 연예예술상 성인가요 신인가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는 MBC 무용단원 출신 여성과 1999년 결혼해 슬하에 딸 1명을 두고 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