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검찰 출석 앞두고 두문불출한 이재명, 오늘은 '처럼회' 만난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친명계 초선 강경파 모임인 '처럼회'와 오찬을 가질 예정이다.

오는 28일 검찰 출석을 앞둔 이재명 대표는 이날 김남국 의원 등이 소속된 처럼회를 만나 사법 리스크 대응 전략 등을 세우려는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 24일 처럼회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 대표는 25일 처럼회 인사들과 오참 겸 모임을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서는 이 대표가 검찰의 '대장동·위례신도시 개발 비리 의혹' 관련 소환 조사 전 당의 분위기를 강화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시각이 제기됐다.

이에 같은 날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대표와 처럼회의 오찬을 두고 "지난달 초부터 계속 만들려고 했던 오찬 자리"라며 "특별한 의제를 갖고 논의하기 위해 만든 자리는 아니다"라며 "현안에 대해 여러 의견을 두루 듣기 위해 편하게 만든 오찬 자리"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선거제도 개혁과 올해 민주당이 중심적으로 추진해야 할 민생 개혁 과제 등 여러 이야기가 오고 갈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이 대표가 처럼회 소속 의원들만 만나는 것은 아니다. 이미 크고 작은 그룹으로 원내와 원외를 가리지 않고 폭넓게 만나며 민심을 계속 듣고 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의원총회라는 공식 회의 기구가 있지만 시간 제약 없이 속 깊은 이야기까지 나누려면 공식 회의보다 식사 자리가 훨씬 도움이 되는 것 같다"라고 부연했다.

처럼회에는 김 의원 외에도 최강욱·윤영덕·황운하·장경태·김의겸·정필모·양이원영·이수진(동작)·김용민·민형배 의원 등이 소속돼 있다.

한편 이 대표는 설 연휴 간 검찰 출석에 대비한 방어 전략 수립에 진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26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호남 지역인 전북 전주와 익산, 군산에서 민생 행보를 이어가며 검찰 소환에 맞대응하는 여론전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helpfire@fnnews.com 임우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