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1만9538명 확진, 1주전 절반…위중증 482명·사망 25명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PCR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PCR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5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만9538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국내발생 1만9509명, 해외유입 29명이다. 누적 확진자 수는 3004만556명을 기록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전날(24일) 1만2262명보다 7276명(59.3%) 늘었다. 일상복귀를 앞둔 설 연휴 마지막날 검사건수가 늘어난 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다만 1주일 전(18일) 3만6896명보다는 1만7358명(47.0%) 감소했다.

수요일(화요일 발생) 기준으로 5주 연속 감소해 지난해 7월 6일 1만9352명 발생 이후 6개월여(29주)만에 가장 적다.

입원 치료를 받는 위중증 환자는 482명으로 전날(468명)보다 14명 늘어 8일째 400명대를 기록했다. 최근 1주일(1월 19~25일) 일평균 위중증 환자 수는 459명으로 직전주(1월 12~18일) 504명에 비해 45명 감소했다.

전날 하루동안 신고된 사망자는 25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3만3270명이다. 최근 1주일 일평균 30명이 숨졌는데, 직전주 44명보다 14명 감소했다.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137일째 0.11%를 이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