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진아, 고데기 보냈어"…임지연 '더 글로리' 빌런 고충 토로

아티스트컴퍼니 유튜브 채널 영상 갈무리
아티스트컴퍼니 유튜브 채널 영상 갈무리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배우 임지연이 '더 글로리' 속 빌런 5인방 중 끝판왕 격인 박연진 연기를 맡은 고충을 전했다.

25일 아티스트컴퍼니 유튜브 채널에는 '임지연 배우의 24시간을 공개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임지연은 밝게 인사를 건네며 "오늘은 잡지 화보 촬영이 있어서 가고 있다. 차에 타면 보통 밥을 먹지 않고 빈속으로 있는 경우가 많다. 젤리나 과자 같은 주전부리를 입에 넣고 대본을 본다"고 말했다.

이어 임지연은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 속 박연진의 찰진 딕션에 대한 비결 있냐'는 질문에 "딕션에 대해 얘기를 많이 해주시는데 연습을 정말 열심히 했다. 맡은 캐릭터가 기상캐스터다 보니까 기본적으로 딕션이 좋아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임지연은 "기상캐스터 신들을 몰아서 찍다 보니 완벽하게 준비를 해야 했다. 그래서 몇 개월 동안 계속 중얼중얼하면서 다녔다. 딕션 연습은 그저 대본을 많이 보고, 읽어봐야 한다. 나는 사실 딕션이 좋은 배우가 아니기 때문에 이런 칭찬은 부끄럽다"며 웃음을 지었다.

또 그는 "현재 드라마 '마당이 있는 집'을 촬영 중"이라며 "박연진이라는 캐릭터와는 정반대 느낌의 역할이다. 새롭기도 하지만 어려워서 작품 생각밖에 없다. 또 다른 관심사는 작품의 캐릭터에 대한 분석뿐이다. 캐릭터 분석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특히 화보 촬영에 앞서 메이크업을 하던 임지연은 "자꾸 사람들이 (드라마 신 중에 나오는)오만가지 고데기 사진을 보내는데 어떻게 해야 하냐"며 "내 친구들이 단톡방에 고데기 사진을 찍어서 보낸다.
'지연아, 연락이 안 된다', '지금 고데기 들었어', '연진아' 라고 메시지를 보낸다"라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이를 듣던 스태프는 "사람들이 언니가 나쁜 역할 어울린다고 하더라. 보면 너무 무섭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하더라"라고 하자, 임지연은 "나는 사실 지금 전 국민 기피 대상"이라고 말해 다시 한번 웃음을 안겼다.

한편 임지연은 넷플릭스 '더 글로리'에서 학교 폭력 가해자 박연진 역을 맡아 연기했다.